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3724 0032020052760373724 08 08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60001327 false true true false 1590557960000 1590557976000

카톡·유튜브·페이스북 '이용자 보호 점수'는…올해부터 공개

글자크기

방통위 본평가 대상으로…인터넷 전화는 올해부터 평가하지 않기로

연합뉴스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카카오톡·유튜브·페이스북이 이용자를 얼마나 잘 보호하는지 올해부터 본격적인 평가를 받는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7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올해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계획을 의결했다.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는 통신서비스가 이용자 피해를 예방하고 이용자의 의견·불만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처리하는지 평가한다.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2013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올해 평가 대상은 이용자 규모와 민원 비율 등을 고려해 등 5개 서비스 분야 총 28개 사업자(중복 제외 시 21개사)로 정해졌다.

지난해에는 6개 서비스분야 총 32개 사업자가 평가 대상이었는데 KT·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 등 인터넷전화 3개사가 올해부터는 빠졌다.

방통위는 "인터넷전화는 최근 4년간 평가 결과 모든 사업자가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유튜브·페이스북은 지난해부터 이용자 보호평가를 받았지만 지난해는 시범평가를 받아서 평가 결과가 공개되지 않았다.

올해부터는 본평가를 받기 때문에 '매우 우수'∼'미흡' 등의 평가 결과가 공개된다.

올해 평가에는 5G 서비스 도입에 따른 이용자 민원 및 불만 처리 과정, 노년층·장애인 등 정보 취약계층 대상 피해 예방 노력, 불법·유해 정보 방지 노력, 통신 분쟁 조정 노력, 통신 장애 시 이용자 피해 구제 등이 반영된다.

평가는 사업자가 제출한 자료를 기반으로 하되 자동응답시스템(ARS) 및 유통점 모니터링, 이용자 만족도 조사 등이 병행된다.

평가 결과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되는 평가위원회 심사와 방통위 의결을 거쳐 10월께 나온다.

평가에서 우수 결과를 받는 기업은 표창과 함께 과징금 감경 등 인센티브를 받는다.

연합뉴스

2020년도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대상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