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3501 1112020052760373501 01 0101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7605000 1590557751000 related

김어준 "이용수 할머니 정대협 한 적 없는 일로 분노" vs 수양딸 "모욕행위"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여 방송인 김어준씨가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과 관련해 이 할머니 뒤에 특정 배후가 있다는 ‘배후설’을 연일 주장하고 있다. 전일 나온 수양딸 곽모씨의 반박에도 “왜곡된 정보를 준 누군가가 (회견문)에 관여했다”는 음모론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

27일 오전 김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 할머니의 입장을 대신 정리해 썼다는 수양딸 곽모씨에게 “할머니 생각을 대신 정리하셨다고 하셨는데 질문이 있다”며 “수양따님이 (회견문) 정리를 혼자 했다고 했는데, 7~8명이 협업했다는 보도가 있다. 누구 말이 맞는 것이냐”고 물었다.

또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할머니를 정신대 문제에 이용했다고 하는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명칭만 그랬지 30년간 위안부 문제 해결만을 위한 단체였다”며 “그런데 왜 이 할머니는 강제징용 문제에 위안부를 이용했다고 화가 나셨나, 왜 정대협이 한 적이 없는 일로 분해하시나, 왜곡된 정보를 누군가가 할머니께 드린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앞서 지난 26일에도 “기자회견문을 읽어보면 이용수 할머니가 쓰신 게 아닌 게 명백해 보인다. 누군가 왜곡에 관여했다”며 “기자회견문 중 ‘소수 명망가’라는 표현은 그 연세 어르신이 쓰는 용어가 아니다. 시민단체들이 조직을 이끌 때 드러나는 단어”라고 ‘배후설’을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이 할머니와 수양딸 곽씨는 해당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이 할머니는 JTBC 인터뷰를 통해 “(나는) 무식한 사람이지만 기자회견문은 제가 읽다 쓰다 이러다 썼다. 옆에 (수양) 딸 있으니까 이대로 똑바로 써달라고 했다. 내 나이가 돼 봐라. 글 똑바로 쓰나. 그런 거 가지고 (뭐라고) 하는 거 아니다. 다시는 그런 얘기하지 말라”고 했고, 곽씨도 “어머님의 구술을 문안으로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씨가 이 할머니 회견문에 관여한 ‘배후’가 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연일 제기하면서 곳곳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전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씨를 “걸어다니는 음모론”이라고 표현한 뒤 “(김어준씨가) 냄새가 난다는데 방송 그만 두고 인천공항에서 마약탐지견으로 근무해라”고 비난했다가 이날 다시 글을 올려 “비유가 적절하지 못했다”며 “탐지견은 뛰어난 후각능력으로 우리를 도와주는 반면 김어준은 그렇게 후각이 뛰어나지 않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그가 맡는다는 그 냄새는 사실 제 몸이 풍기는 냄새다. 존재 자체가 음모론이다 보니, 늘 몸에서 음모의 냄새가 날 수 밖에 없다”고 날을 세웠다.

같은날 수양딸 곽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어준을 비롯한 음모론자들의 잘못’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어머님(이용수 할머니)이 오랫동안 고민하며 제기한 문제들을 근거 없는 음모론으로 몰아 어머니의 본뜻을 가리고, 아무 생각 없이 다른 사람들의 말에 휘둘리는 늙은이로 치부한 것은 그 자체로 모욕 행위”라며 “나를 비롯한 할머니를 응원하는 사람들을 모욕했다. 토착왜구의 음모에 휘둘리는 정신 나간 사람들로 매도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씨가 제기한 ‘배후설’을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연히 어른의 말씀이 문자로 정리될 때 그 투가 다르다. 저만 해도 제가 쓴 기자회견문과 말투는 다르다”며 “마치 무슨 배후가 있는 것처럼 해서 이 할머니의 진정성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하는 것은 본질을 흐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