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3009 0182020052760373009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556990000 1591164495000 related

윤미향, 8년 전 이용수 할머니 출마 막았다

글자크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8년 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국회에 진출하려던 이용수 할머니를 만류한 녹음 파일이 알려졌다. 이 할머니는 해당 통화 이후 서울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수요집회가 열렸던 2012년 3월 14일 민주통합당 비례대표로 출마했다.

노컷뉴스가 입수해 27일 전한 윤 당선인과 이 할머니의 과거 통화 녹취록에는 윤 당선인이 2012년 3월 8일 이 할머니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은 국회에 가지 않아도 할 수 있다"고 설득하는 내용이 담겼다.

윤 당선인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 죽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다"는 이 할머니에게"국회의원을 안 해도 할 수 있다"고 만류했다. 또 윤 당선인은 "(이 할머니의) 출마를 다른 위안부 할머니들이 싫어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이 할머니는 "다른 할머니들이 뭐하는 데(무엇 때문에) 기분 나빠 하느냐. 나는 그런 것 때문에 할 것 안 하고 (그러지는 않는다)"며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 죽어야 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이어 "국회의원이 되면 월급은 다 좋은 일에 할(쓸) 것"이라며 "(네가) 걱정되면 '할머니 건강이 걱정 된다'고만 하면 된다"고 자신을 말리는 윤 당선인에 서운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