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2906 0912020052760372906 03 0301001 6.1.1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6900000 1590556916000 related

백화점 거래 中企 "코로나19로 경영악화…재고문제 심각"

글자크기
더팩트

백화점과 거래하는 중소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나섰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백화점 모습. /한예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기중앙회 실태조사…백화점 판촉행사 시 '판매수수료율 인하' 요구

[더팩트|한예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백화점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8∼21일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 206개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80.6%가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대비해 경영 상황이 악화됐다고 응답했으며, 45.2%는 사태 장기화 시 6개월 이상 버티기 어렵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특히, 응답자의 46.6%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가장 절실한 대책으로 '상품 판매확대 및 재고소진'을 꼽았으며, '운전자금(경영자금) 확보'와 '유통업체와의 상생협력 강화'도 각각 31.1%와 16.0%를 차지했다.

백화점과 중소기업 간 상생 판촉 행사가 개최될 경우 참여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64.6%에 달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재고 문제 해소'(71.4%)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참여 의향이 없는 경우 '높은 판매수수료율로 매출 증대 효과가 크지 않다'는 이유가 63.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복잡한 판촉 행사 절차'(12.3%), '판촉 행사 진행 비용 부담'(11.0%)이라는 응답도 나왔다.

판촉행사 참여 시 상생협력을 위해 백화점에 바라는 사항은 '판매수수료율 인하'(73.8%)가 대부분이었으며 '납품단가 합리화'도 11.7%를 차지했다.

희망하는 수수료율 인하 수준은 평균 11.3%포인트(p)였다. 현행 백화점 수수료는 34~35% 내외 수준이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 패션업체의 경우 재고 누적 문제만 해결된다면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할인행사에 참여하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라며 "대규모 판매행사를 비롯해 중소협력사와 상생할 수 있도록 백화점업계에서 수수료율을 파격적으로 인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yj@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