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2890 0362020052760372890 06 0602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6680000 1590556890000 popular

‘가족입니다’ 원미경X정진영 “가족 간 알아가는 과정 새롭게 그린 작품”

글자크기
한국일보

원미경(왼쪽)과 정진영(오른쪽)이 ‘가족입니다’의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원미경과 정진영이 현실 중년 부부로 호흡한다.

원미경 정진영은 27일 오후 진행된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캐릭터를 직접 소개했다.

비밀이 많은 엄마 이진숙 역으로 출연하는 원미경은 "실제로도 세 아이의 엄마인데 자식들이 떠나니까 그제서야 조금씩 알게 되는 게 있다. 가족이 서로 알아가는 과정을 재밌게 잘 그린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가장 김상식 역을 맡아 원미경과 부부 호흡을 맞출 정진영은 "가족들로부터 왕따를 당한다고 생각하는 못난 가장이다. '가족입니다'라는 타이틀에서 예상되는 낯익은 모습이 작품 안에서 다른 모습으로 나올 것 같다. 저 또한 기대된다"고 말했다.

권영일 PD는 "가족의 사랑보다 현실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어쩔 때는 불편할 정도로 현실적인데 오히려 더 많이 공감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를 통해 반성할 수도 있고, 교감도 할 수 있지 않을까"라며 기획 의도를 소개했다.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 이야기를 다룬다. 졸혼을 앞둔 김상식(정진영) 이진숙(원미경)과 세 자녀 김은주(추자현) 김은희(한예리) 김지우(신재하)가 가족을 이루고 있으며, 오는 6월 1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