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2797 0232020052760372797 03 0306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6742000 1590556804000 related

코로나19에 '상가' 직격탄…공실률 늘고 임대료 떨어져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전국 유형별 공실률 (자료=한국감정원)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침체가 심해지면서 상가의 공실률이 늘고 임대료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와 경북 등 코로나19의 피해가 큰 지역의 경우 상권침체가 더욱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감정원이 27일 발표한 1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의 오피스 상가 공실률은 11.1%로 전분기 대비 0.1%포인트 증가했다. 상가의 경우 중대형 공실률이 평균 11.7%, 소규모가 5.6%로 전분기 대비 각각 0.7%포인트, 0.1%포인트 높아졌다.


오피스는 주로 기업 등 업무 관련 시설로 사용되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미미했지만, 상가는 지역경기 침체와 소비 심리 둔화, 매출 감소 등으로 공실이 증가했다.


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이 330㎡를 초과하는 중대형 상가는 경북(17.4%), 전북(15.7%), 충북(15.5%) 등 지역의 공실률이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반면 제주(6.3%), 서울(7.9%), 경기(9.8%) 등은 비교적 낮았다.


경북은 구미(24.9%), 포항(21.5%) 등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지역들의 침체가 심해지면서 공실률이 전 분기보다 1.4%포인트 올랐다. 대구(15.2%)도 전 분기 대비 0.7%포인트 증가했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세종(10.6%), 전북(10.1%), 충남(7.3%) 등이 전국 평균(5.6%)보다 높았고 제주(2.1%), 경기(3.9%), 서울(4.3%) 등은 평균보다 낮았다.


1분기 임대료는 전분기 대비 모든 유형에서 하락했다. 오피스는 0.84% 떨어졌고, 상가의 경우 중대형은 1.47%, 소규모 1.55%, 집합 1.28% 하락했다.


집합상가의 임대료는 ㎡당 2만78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중대형 상가가 2만6700원, 소규모 상가가 2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4분기 대비 각각 1.28%, 1.47%, 1.55% 하락한 수치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