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2558 0352020052760372558 05 0501001 6.1.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5974000 1590599707000

프로농구 ‘아시아 쿼터’ 도입…일본 선수 영입 가능

글자크기
일본 우선 영입…중국·필리핀 범위 확대 계획

“은퇴한 한국 선수들 일본 진출 가능성 더 커”


한겨레

남자프로농구 경기 장면. 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자 프로농구에 ‘아시아 쿼터’가 도입된다. 일본 선수가 우선 영입된다.

케이비엘(KBL)은 27일 서울 강남구 케이비엘 센터에서 열린 7차 이사회에서 일본프로농구 리그인 B-리그를 대상으로 아시아 쿼터 제도 시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구단은 일본 선수 한 명을 영입할 수 있다. 일본 선수는 국내 선수 기준으로 출전하며, 샐러리캡과 선수 정원에 포함된다. 일본 선수라도 귀화·이중국적·혼혈은 제외된다.

국내 선수도 1부 18개 팀이 있는 일본 B-리그에 진출할 수 있다. 일본엔 2∼3부 리그도 있다.

케이비엘은 “선수 육성과 리그 경쟁력 강화, 시장 확대 등을 위해 아시아 쿼터를 도입하기로 했다. 향후 중국, 필리핀으로 교류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 구단 관계자는 “일본 선수 영입보다는, 팀을 찾지 못하거나 은퇴한 한국 선수들이 일본에 진출할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라고 말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시간극장 : 홍준표와 김종인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