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2406 0102020052760372406 01 0101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556164000 1590642679000 related

윤미향 안고 가는 민주…이해찬 “의혹 제기에 굴복 안돼”

글자크기
서울신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5.27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등 여러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당선인을 끝까지 사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두 차례 기자회견 이후 윤 당선인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의혹 공세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정의연의 30여년 활동이 정쟁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간 비공개 석상에서 ‘사실 확인이 먼저’라는 입장 정도만 밝혀온 이 대표가 공개 발언을 통해 대응 기조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의 이러한 발언이 윤 당선인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는 검찰의 움직임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풀이도 나온다.
서울신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 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은 오는 30일 윤 당선인이 국회의원 신분으로 전환돼 불체포특권이 생기기 전에 최대한 빠르게 수사한다는 입장이다.

26일 검찰 등에 따르면 윤설열 검찰총장은 최근 주변에 정의연 관련 수사를 독려하며 “언론에 제기된 모든 의혹을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수사를 맡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앞서 20, 21일 이틀에 걸쳐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과 마포 ‘쉼터’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대표 의지와는 달리 윤 당선인에 대한 당내 여론은 악화하고 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해찬 대표의 면전에서 “마냥 검찰수사를 기다릴 게 아니라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조사가 지금이라도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용진 의원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침묵 모드로만 있는 것도 적절치 않다”며 윤 당선인이 국회 개원 전 입장을 표명하도록 압박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은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1대 당선인 전원을 대상으로 하는 워크숍을 열었다. 윤 당선인은 이 자리에 불참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