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2030 0182020052760372030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555661000 1591160894000 related

김해영, 이해찬 앞에서 "윤미향, 당에서 책임져야" 일침

글자크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신상 털기 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선 안 된다"고 밝힌 가운데 김해영 최고위원이 곧바로 "당에서도 마냥 기다릴 것이 아니라 신속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 최고위원은 2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차례에 걸쳐 기자회견하시며 울분 토하신 것에 대해 참담하게 생각 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형사상 문제에 대해 무죄추정원칙이 적용돼 검찰 조사까지 판단이 보류될 수 있지만 정치적인 영역은 다르다"라며 "윤 당선인 관련 의혹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에서 제기됐고 파장이 큰 만큼 신속 성실한 소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30년간의 정의연 활동과 회계처리 의혹을 분리해야 한다"며 "윤 당선인께 본인에게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한 신속한 입장 표명을 요청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 학생이 적극 교류하고 역사공부 통해 일본 진심어린 사죄와 배상 이끌어야한다는 말이 인상 깊었다"며 "정치권이 이 할머니의 말씀을 깊이 새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