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1926 0032020052760371926 03 03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5602000 1590555627000 related

코로나 충격에 빈 상가 늘고 임대료 내려…경북·서울 '타격'

글자크기

한국감정원, 1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중대형 상가 공실률 0.7%p↑

연합뉴스

임대인 찾는 공실 상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기가 위축되면서 상가 공실이 늘고 임대료도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대구·경북 지역과 각국의 이동제한 조치로 관광객이 급감한 서울의 폐업 상가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27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의 상가 공실률은 중대형이 평균 11.7%, 소규모가 5.6%로 전 분기 대비 각각 0.7%포인트, 0.1%포인트 증가했다.

감정원은 계속되는 지역 경기 침체에 코로나19로 소비 심리가 둔화하고 매출이 감소해 상가 공실률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부 상권이 일시 휴업으로 임차는 유지되고 있어 공실률 증가 폭이 가파르지는 않았다.

연합뉴스

1분기 상가 공실률(전분기 비교)
[한국감정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이 330㎡를 초과하는 중대형 상가의 경우 경북(17.4%), 전북(15.7%), 충북(15.5%) 등 지역의 공실률이 전국 평균보다 높았고 제주(6.3%), 서울(7.9%), 경기(9.8%) 등은 낮았다.

경북은 구미(24.9%), 포항(21.5%) 등 상권이 지역 산업 침체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공실률이 전 분기보다 1.4%포인트 올랐다.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대구(15.2%)도 전 분기 대비 0.7%포인트 증가했다.

서울의 공실률은 압구정(14.7%), 장안동(17.1%) 등 상권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및 외국인 등 유동인구 감소로 폐업이 늘면서 전 분기보다 1.0%포인트 올랐다. 신림역(1.4%)·망원역(1.6%) 등 상권에서는 임차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세종(10.6%), 전북(10.1%), 충남(7.3%) 등이 전국 평균(5.6%)보다 높았고 제주(2.1%), 경기(3.9%), 서울(4.3%) 등은 평균보다 낮았다.

전북은 군산(20.9%)과 정읍(12.7%) 등 상권에서 지역 산업 침체와 유동인구 감소, 상권 둔화로 폐업 상가가 늘었다.

오피스 공실률은 11.1%로 전 분기보다 0.1%포인트 증가했다.

기업 등 업무 관련 시설로 채워지는 오피스는 수도권에서는 코로나19 사태에도 공실 영향이 미미했지만, 지방은 기존 경기둔화 영향에 더해 상대적으로 공실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은 전 분기보다 0.1%포인트 증가한 8.6%를 기록했다. 테헤란로(6.0%)와 강남대로(7.0%) 등 상권에서 공유 오피스 활용과 IT·스타트업 등 신규 임대 수요가 뒷받침되며 상승 폭을 낮췄다.

1분기 임대료는 집합상가의 임대료가 ㎡당 2만7천8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중대형 상가가 2만6천700원, 소규모 상가가 2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4분기 대비 각각 1.28%, 1.47%, 1.55% 하락한 수치다.

한국감정원은 올해 1분기부터 시장 상황 및 모집단 변화를 정확히 반영하기 위해 상권을 재설정하고 표본 수를 확대하는 등 표본 개편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조사는 전국 오피스·일반상가 9천211동 및 집합상가 2만3천호로 대상을 늘려 실시했고, 감정원 소속 전문조사자 320여명이 지역을 방문해 임대인·임차인 면담 등을 통해 수행했다.

연합뉴스

[한국감정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