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1849 1212020052760371849 03 0301001 6.1.11-RELEASE 121 TV조선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555437000 1590555495000 related

전체 곤충 판매액 8%↑…식용·사료용 판매 증가

글자크기
2019년 전체 곤충 판매액은 405억원으로 사료용·식용 곤충 증가로 인해 전년에 비해 8.1% 늘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9년 곤충산업 실태조사'를 27일 발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종류별로는 흰점박이꽃무지 189억 원, 동애등에 60억 원, 귀뚜라미 43억 원, 갈색거저리 28억 원, 장수풍뎅이 26억 원, 사슴벌레 13억 순이다.

판매액이 가장 많은 흰점박이꽃무지는 식용 굼벵이의 원료다. 학습 애완용으로 쓰는 사슴벌레(-3.5%)와 귀뚜라미(-6.8%) 등은 소폭 감소한데 반해 식용과 사료용 등으로 쓰이는 동애등에(173.1%)와 흰점박이꽃무지(23.2%)는 크게 증가했다.

조사에 따르면 곤충업 종사자는 2535개소로 전년에 비해 9.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흰점박이꽃무지를 키우는 농가가 1265개소로 가장 많았고 장수풍뎅이 352개소와 귀뚜라미 322개소 순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농가 위치는 경기가 551개소로 가장 많고 경북과 경남이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실태조사는 '제3차 곤충산업 육성 종합계획(2021∼2025)' 수립에 활용할 전망이다. / 이태형 기자

이태형 기자(nihao@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