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1652 0112020052760371652 04 04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5100000 1590556449000

홍콩보안법 D-1…"한국의 지지 믿는다" 주변국 압박하는 中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강기준 기자] [홍콩보안법 비난 서방국엔 강력 반발…'우리는 미국편' 아베 답변에 "정치적 망종"]

머니투데이

[베이징=AP/뉴시스]22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오른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쓴 채 박수를 치고 있다. 2020.05.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8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안 표결을 통과될 것으로 확실시되는 가운데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국에 지지를 요청하고 있다. 중국은 관영매체를 동원 홍콩보안법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는 국가들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중국 전인대는 28일 오후 3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제13기 3차 전체회의를 열고 홍콩보안법 초안을 표결한다. 홍콩보안법 초안은 '국가안전을 위해하는 행위와 활동을 예방, 금지, 처벌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수립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그동안 전인대 표결이 의례적으로 이뤄져 왔다는 것을 감안하면 홍콩보안법안은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이날 전인대 의안 표결과 폐막식 후 기자회견을 통해 홍콩보안법 의결에 대한 입장과 대미 전략에 대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앞두고 중국 관영매체들은 미국과 유럽 등 서방 국가들의 홍콩보안법 비판에 반발하며 여론전에 나섰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7일 종성 칼럼을 통해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을 방해하는 행위는 전형적인 이중잣대이자 강도 같은 논리"라며 "중국 내정을 간섭하는 홍콩 사무와 관련한 어떠한 행위도 모두 실패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인민일보는 "미국 등 서방 국가 일부 정객은 중국을 질책하는 것을 넘어 홍콩의 특별지위에 대해 재평가하겠다는 등 위협을 가한다"면서 "이는 명백히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것이자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민일보 해외판 논평에서는 "홍콩보안법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에 영향을 주지 않을 뿐 아니라 홍콩의 장기적인 안정과 번영을 보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민일보는 "홍콩보안법이 겨냥하는 대상은 국가 분열과 전복을 기도하는 세력"이라며 "홍콩보안법은 시위나 집회, 언론의 자유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영국 일부 사람은 여전히 영국이 홍콩의 구세주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들은 여전히 영국이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영국이 지금 걱정해야 할 것은 홍콩이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은 연일 강경 모드로 나서면서 한국이 홍콩보안법을 지지할 것으로 믿는다고 발언하는 등 주변국을 향한 압박 수위도 높이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가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라며 반발하자 중국 경제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을 상대로 지지를 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24일 중국 관영매체 CCTV에 따르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인터뷰에서 "양국은 전통적으로 핵심 사안을 두고 서로 입장을 존중해 온 우호국"이라면서 "홍콩 문제도 예외는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미·중이 코로나19 발원지 논쟁을 벌이는 것과 관련 "코로나19 발원지는 중국"이라며 "중국이 세계평화와 지역의 안정, 번영에 책임있는 대응을 취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정치적 망종"이라며 즉각 반발하고 나선 상황이다. 미·중 갈등의 전선이 주변국으로 확대되고 있는 형국이다.

아베 총리는 미국과 중국 어느편에 설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미국편을 들며 중국에 코로나19 책임을 추궁했다.

당시 기자회견장에서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의 기자가 "지금은 미국과 중국이 바이러스 등을 놓고 격렬하게 대립하고 있다. 일본은 어느 쪽 편이냐"고 묻자 아베 총리는 "현재 미중간 코로나19 원인을 놓고 치열한 논의를 하고 있다"면서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전세계로 퍼졌다는 것이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dragong@mt.co.kr,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