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1380 0372020052760371380 03 03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4671000 1590554681000 related

코로나에도 4월 인구이동 5년만에 최대…"주택매매 증가 영향"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주택 매매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코로나19’에도 지난달 국내 인구이동자 수가 5년 만에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국내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지난달 전입신고를 통해 파악된 국내 이동자 수는 1년 전보다 2만7000명(4.6%) 늘어난 61만4000명으로 파악됐다. 이는 4월 기준으로 2015년(64만9000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작년 11월부터 최근까지 주택 매매거래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계속 증가 추세에 있는 등 주택 매매가 전반적으로 조금 늘어난 영향이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4월 기준 주택매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28.9% 증가했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의미하는 인구이동률은 14.6%로 1년 전보다 0.7%포인트 증가했다. 역시 4월 기준으로 2015년(15.5%) 이후 가장 높다.

시도내 이동자는 69.5%, 시도 간 이동자는 30.5%로 집계됐다. 시도별 순이동(전입-전출)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2만454명), 광주(388명), 세종(210명), 제주(91명) 등 4개 시도는 순유입됐고, 서울(-7117명), 인천(-1951명), 대구(-1719명) 등 13개 시도는 순유출됐다.

서울과 인천은 경기로 이동한 경우가 많았으며, 광주는 입주예정 아파트가 늘면서 전남 등에서 유입한 인구가 늘어났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oskymoo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