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70764 0292020052760370764 06 0602001 6.1.12-RELEASE 29 OSEN 56433246 false true true false 1590553440000 1590553556000 related

'부부의 세계' 심은우 "모두가 탐낸 민현서, 김희애와 호흡 영광" [인터뷰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지형준 기자] 배우 심은우. /jpnews@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부부의 세계’를 통해 존재감을 보여준 심은우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심은우는 2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OSEN과 만나 JTBC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 연출 모완일)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영국 BBC 드라마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했고, 지난 16일 막을 내렸다. JTBC 역대 드라마 첫 방송 최고 시청률(전국 6.3%, 수도권 6.8%,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로 시작한 뒤 마지막 회에서는 전국 28.4%, 수도권 31.7%를 나타냈다. 이는 ‘SKY 캐슬’이 가지고 있던 비지상파 드라마 최고 시청률(23.8%)을 새로 쓴 기록이다.

심은우는 ‘부부의 세계’에서 지선우(김희애)의 조력자이자 미스터리한 바텐더 민현서로 분했다. 독특한 분위기와 개성 있는 비주얼은 물론, 조력을 위해 비밀리에 나서는 인물의 섬세한 표정까지 그려냈다. 안정적인 연기로 표현한 심은우는 여다경 역을 연기한 한소희와 함께 ‘부부의 세계’의 ‘최대 수혜자’로 꼽힌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민현서, 감정적으로 깊게 들어간 인물…‘감정 멀미’도 겪었다.”

민현서는 데이트 폭력을 당하면서도 순애보 면모를 보이는 인물. 심은우는 처절한 상황을 몸을 사리지 않는 리얼한 연기와 섬세한 표현력으로 사실감 있게 그려내 몰입도를 높였다.

심은우는 “민현서를 처음 구축할 때, 이미지를 상상했다. 되게 추운 겨울날에 앙상한 나뭇가지 위에 앉아있는 작은 새라고 상상을 했다. 나무 아래에서 봤을 때 그 새는 위태로워 보이지만, 새가 나무에서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 그것처럼 위태롭고 연약해 보이지만 강한 친구라고 캐릭터를 잡았다”고 말했다.

이어 심은우는 “감정적으로 깊게 들어갔던 인물이다. 지선우가 민현서를 구해주는 장면이 있는데 그때 민현서의 집을 처음 가봤다. 그런 몰골을 하고, 맨발로 계단에서 도망치고, 맞고 이러면서 그 집을 보는데 내가 처한 상황이 장난이 아니었다. 그때 현서의 상황이 확 다가왔다. 그 장면 촬영하고 돌아오는데 머리가 아프고 멀미가 났다. 너무 감정을 쏟으면 ‘감정 멀미’라는 걸 한다고 하더라. 이런 경우가 민현서 연기를 하면서 세 번 정도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심은우는 “민현서와 심은우의 같은 점은 한번 믿으면 끝까지 믿는 편이라는 점이다. 민현서가 굉장히 생활력이 강한데, 나 또한 그런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단순히 노동을 해서 생활력이 강한 게 아니라, ‘생활력’이라는 게 잘 살아내고자 하는 의지와 힘이라고 생각한다. 삶을 주체적으로 잘 살아내고자 하는 의지가 민현서에게도 있지만 박인규를 만나서 그러지 못한 것 같다. 하지만 이제 박인규를 벗어났으니 주체적으로 생활력이 강한 친구로 살아나갈 것 같다”고 말했다.

OSEN

이와 함께 “나는 정서적 공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다들 그렇지만 대화가 잘 통하는 사람이 좋고, 같이 있는 시간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물리적 거리감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실제로 민현서와 같은 상황에 놓인다면, 민현서보다는 확실하게 잘라낼 수 있을 것 같다. 민현서처럼 사람을 잘 믿고 한 번 믿으면 끝까지 가지만 민현서처럼 그 사람을 못 벗어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렇게 소중한 ‘민현서’는 심은우에게 어떤 의미로 남았을까. 심은우는 “다시 오지 않을 인물이다. 내가 민현서라는 캐릭터를 또 연기할 수 있을까 싶다. 그래서 더 소중하게 느껴지고, 절대 잊지 못할 것 같다. 인생 캐릭터가 맞다. 나중에 시간이 흘러 20대 때 가장 소중했던 캐릭터가 뭐냐고 묻는다면 ‘민현서’라고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지선우 선택은 안타까워…김희애, 최고의 선배!”

심은우가 연기한 민현서는 김희애가 연기한 지선우와 가장 가까운 사이이기도 했다. 때문에 김희애와 대립하는 여다경 역을 연기한 한소희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김희애는 ‘부부의 세계’에 참여한 모두에게 찬사를 받을 만큼의 연기력과 촬영장 애티튜드를 보였다. 가장 가까이서 김희애를 본 심은우 역시 그렇다.

심은우는 “스페셜 방송 인터뷰를 할 때 울었다. 지선우와 경찰서 장면을 떠올리니 눈물이 났다. 민현서로서 지선우를 봤을 때도 그렇고, 드라마 마무리 후 심은우로서 지선우를 바라봤을 때도 그랬다. 그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던 지선우가 안타까웠지만 그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던 이유도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심은우는 “모두가 김희애 선배님을 찬양하는데, 나도 100% 공감한다. 거짓말 보태지 않고 작업을 같이 해보면 대단하다는 말과 존경심이 진심으로 나온다. 선배님의 연기도 최고지만, 현장의 모든 사람들을 대하는 애티튜드도 멋지다. 후배로서 김희애 선배님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는 게 감사했다. 지선우와 민현서로 호흡을 맞출 때도 200% 감정을 주시니 나는 그저 집중만 잘하고 주신 거를 잘 받기만 해도 됐다”고 덧붙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부부? 감히 가늠할 수 없는 밀접한 관계.”

시청자들은 ‘부부의 세계’를 ‘비혼 장려 드라마’라고 하기도 했다. 그만큼 부부의 이야기를 리얼하게 표현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심은우는 ‘비혼 장려 드라마’라는 의견에 동의하지 않았다.

심은우는 “내가 느낀 결말에서는 비혼 장려 드라마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가족의 의미, 중요성, 파괴 됐을 때 벌어지는 주변과 사람들과 문제 등에 대해 경각심을 줬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도 언젠가 결혼을 하게 된다면 상대에 대해 더 신중해야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심은우는 “실제 나는 정서적 공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다들 그렇겠지만 대화가 잘 통하는 사람을 선호하고, 같이 있는 시간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물리적 거리감도 중요하다. 그래서 장거리 연애는 하지 못할 것 같다”고 웃었다.

그렇다면 심은우가 생각하는 ‘부부’는 무엇일까. 그는 “내가 생각하는 부부는, 가족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부부의 세계’로 봤을 때는 미혼으로서는 가늠할 수 없는 밀접한 관계라고 생각한다. 감히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OSEN

▲ “잊지 못할 ‘부부의 세계’와 민현서…앞으로의 ‘심은우’도 기대해주세요.”

‘부부의 세계’를 통해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심은우. 그에게 ‘부부의 세계’와 ‘민현서’는 어떻게 남았을까.

심은우는 “‘부부의 세계’에 참여하고 민현서를 만난 게 진짜 큰 행운이다. 정말 이렇게 완벽할 수 있나 싶을 정도의 사람들과 만났다. 드라마만 사랑해 준 게 아니라 민현서라는 인물도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도 계속 배우의 길을 걸어갈텐데, 이 기대와 보내주신 사랑에 부응하기 위해 또 다른 모습으로 나타나야겠다는 생각을 동시에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현서 이전과 이후로 보면 정말 많이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다른 것보다도 예능에 나가서 많이 느낀다. ‘런닝맨’에 나갔을 때 베일에 쌓여진 채로 ‘데이트 폭력을 당하면서도’라며 민현서 이야기를 했다. 그랬더니 유재석 선배님이 바로 알아봤고, 내가 등장하니 ‘은우씨~’라며 반겨주셨다. 너무 감사하고 신기한 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심은우는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 되게 신중하게 결정하려고 한다. 최선의 결정을 하려고 노력할테니, 선택들에 대해서 응원과 격려를 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다음에는 민현서와는 아예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지금까지 해왔던 게 모두 다른 모습이다. ‘얘가 걔야?’라는 반응이 너무 좋다. 잘할 수 있는 역할 하나가 아닌, 앞으로도 더 많은 것들을 도전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OSEN

▲ 못다한 이야기…“‘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고요? 제 생각에는요”

끝으로 하나 더 물었다. ‘부부의 세계’가 낳은 명대사, 이태오(박해준)의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에 대한 것.

심은우는 “죄가 아니라고 본다. 사람이기 때문에 누구나 흔들릴 수 있다. 마음과 머리가 따로 놀 때가 있다. 사랑에 본인 스스로 빠지는 건 죄가 아니지만, 이태오는 행동으로 옮겼다. 행동으로 옮긴 건 죄다. 스스로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고 생각할 수는 있지만, 감히 함께한 아내에게 그런 태도로 불량하게 화를 내면서 적반하장으로 나오면 잘못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