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9094 0512020052760369094 01 0103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8230000 1590559078000 related

주호영 "국회를 없애라 해라" 격앙…민주 '상임위 전석' 주장 일축

글자크기

"여당이라고 해서 행정부 무조건 도우면 헌법체계 깨져"

윤호중 "절대 과반인 민주당이 전석을 갖고 책임 있게 운영해야"

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3선 이상 의원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2020.5.2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유경선 기자,이준성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7일 더불어민주당의 '전석 상임위원장' 주장에 대해 "국회를 없애라고 하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접견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보고 (국회를) 다 채우라고 하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자기들(민주당이) 30년 야당을 할 때는 자기들 주장 때문에 (전석 상임위원장을) 못 가져온 것 아니냐"며 "입장이 바뀌었다고 이렇게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

주 권한대행은 "우리나라 (정당은) 소신에 따라 자유투표가 허용이 안되고 당론으로 결정한다"며 "여당이나 야당보다 중요한 게 헌법상의 삼권분립이 아니겠냐. 여당이라고 해서 행정부를 무조건 도와 (법안을) 통과시키면 삼권분립과 헌법체계가 깨진다"고 말했다.

이제 앞서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전날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상임위원장 정수를 11(민주당)대 7(통합당)로 정한 바 없다고 한 것에 대해 "국회가 그동안 해왔던 것이다. 더이상 욕심 낸 것도 없다"며 "(민주당의 주장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했다.

그는 전날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회동에서 "(상임 위원장 배분은) 관행이라고 얘기했다"며 "내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담에) 저기(민주당)는 오지 말라고 그래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민주당의 의석 수는) 절대적 또는 안정적 다수"라며 "절대 과반 정당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갖고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 민주주의 원리에 맞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13대 국회 이후 지금까지 여야 간 의석 비율에 따라 상임위원장 자리를 나눠 갖는 게 관행화했는데, 12대 국회까지 대한민국 국회는 다수 지배 국회였다"며 "17대 국회에서 152석이던 열린우리당, 18대 국회에서 153석인 한나라당, 두 번을 빼고는 과반 정당이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법사위원장과 예결위원장을 누가 가져갈 것이라는 이런 형태의 협상은 존재할 수가 없다"며 "국회가 국민의 힘으로 표로 구성된 그 순간 이미 (상임위원장 배분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윤 사무총장은 "어제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협상에서 합의가 이뤄진 것은 없다"며 "상임위원장을 11대 7로 나눈다는 것은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