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8998 0012020052760368998 04 0403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7920000 1590548046000

한국의 등교가 부러운 미국?…“사진이 다 말해주네”

글자크기
경향신문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사진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는 제목으로 한국의 등교 개학과 관련한 사진을 ‘무더기’로 게시하며 한국 교육·방역 당국의 대응을 높이 평가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워싱턴포스트는 26일(현지시간) 인터넷판 기사로 ‘사진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 한국은 어떻게 학교를 다시 열었나’라는 제목으로 9장의 사진을 실었다.

신문은 “한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폐쇄했던 학교가 최근 개교를 시작했다”면서 “이 사진들을 보면, 학생과 교사들이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잘 알 수 있다”고 전했다.

9장의 사진에는 지난 20일부터 고교 3학년을 시작으로 등교에 들어간 학교의 교실과 식당, 수업장면 등이 담겼다.

아크릴판 투명 칸막이가 세워진 대전 도안고 학생들의 급식 현장,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들이 학생 개인별로 지급돼 있는 서울 중대초 교실, 교사와 모든 학생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위생 교육을 받는 제주의 고교 교실, 교실 입실 전 ‘물리적 거리두기’ 지침을 충실히 따르는 대전 전민고 학생들 모습 등이 고스란히 사진기사로 보도됐다.

경향신문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2월말까지만 해도 한국은 중국 다음 가는 코로나19 환자가 많은 나라였다”면서 “신속하고 강력한 추적과 격리 등의 조치로 한국은 코로나19 사망자가 300명이 채 안된다”고 전했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사망 현황을 집계하는 월드오미터(worldometers.info)에 따르면 27일 오전 11시(한국시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10만명을 넘어선 반면, 한국은 269명이다.

경향신문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환보 기자 botox@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