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8439 0092020052760368439 05 0508002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7114000 1590547130000

프로농구, 아시아쿼터제 도입…日선수 영입 가능(종합)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일본 B.리그 (사진 = B.리그 )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남자 프로농구에 아시아쿼터제가 도입된다.

남자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이 27일 오전 강남구 논현동 KBL센터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아시아쿼터제 도입을 최종 확정했다.

출범 후, 처음 시행하는 제도다. 기존 외국인선수 2명 보유와 별도로 일본 선수 1명을 영입할 수 있다. 귀화, 혼혈, 이중국적인 선수는 제외된다.

중국, 필리핀과는 향후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지금 시점으로 보면 '일본쿼터제'라는 표현이 맞다.

아시아쿼터제는 일찌감치 프로축구 K리그에서 도입했다. 일본 등 아시아 선수를 영입할 경우, 외국인선수 보유 쿼터에서 제외한다.

아시아쿼터를 활용하는 건 구단 자율이고, 계약 방식은 국내 선수에 준한다. 샐러리캡과 정원도 국내 선수처럼 포함된다.

국내 선수들의 일본 진출 역시 가능하다.

이미 모 구단이 일본 선수 1명을 영입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런데 제도 도입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구단 전반적으로 제도 도입에 찬성하는 기류였으나 절차가 정상적이지 않았다.

KBL은 지난 4월6일 이사회를 통해 아시아쿼터제 도입을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구단들은 세부안이 정해지지 않았고, 시행 원칙에 대한 명확한 공지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연맹은 당시 외부에 이사회 안건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고, 결과도 발표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올해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은 국내 선수들은 일본 진출 가능 여부를 알지 못한 상태에서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

KBL은 FA 선수 대상 설명회에서도 아시아쿼터제와 일본 B리그 진출 가능에 대해 알리지 않았다. 은퇴를 결정한 선수들이 여럿 있다. 제도를 도입했다면서 이를 활용할 수 있는 국내 선수들의 선택권을 박탈한 장면으로 볼 수 있다.

KBL 관계자는 "6월에 일본 B리그와 함께 발표하기 위해서 밝히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임시총회에서는 부산 KT 구단주를 황창규 회장에서 구현모 대표이사로, 서울 삼성 단장을 이진원 본부장에서 김재산 BE전문위원으로 각각 변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