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7922 0032020052760367922 05 0507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8654445 false true true false 1590546400000 1590546410000

대박 아니면 쪽박…프로야구 외국인타자 극명한 명암

글자크기

페르난데스·로하스·라모스 '괴력'…모터·살라디노, 끝없는 침묵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페르난데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말 그대로 대박 아니면 쪽박이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외국인 타자들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몇몇 선수들은 리그 최고의 성적을 거두며 승승장구하는 반면, 일부 선수들은 계륵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상위권 팀들의 외국인 타자들은 대체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지난 시즌 타율 2위인 두산 베어스의 호세 페르난데스는 올 시즌에도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는 26일 현재 18경기에 출전해 타율 0.480, 4홈런, 18타점을 기록했다. 타율은 규정타석을 채운 타자 중 전체 1위다.

장타율(0.733) 3위, 출루율(0.506) 1위로 작년보다 진화했다.

kt wiz 멜 로하스 주니어의 활약상도 페르난데스 못지않다. 18경기에서 타율 0.427, 4홈런, 12타점을 기록했다.

타율은 페르난데스에 이어 전체 2위. 장타율과 출루율 모두 리그 다섯 손가락 안에 든다.

연합뉴스

끝내준 라모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LG 트윈스도 외국인 타자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로베르토 라모스는 타율 0.349로 13위에 올랐고, 홈런을 8개나 터뜨리며 이 부문 1위를 달린다.

병살타는 단 한 개도 기록하지 않으면서 타점은 17점을 쓸어 담았다.

KIA 타이거즈 프레스턴 터커의 활약상도 빼놓을 수 없다. 그는 19경기에서 타율 0.347(14위), 5홈런(3위), 22타점(1위)을 기록 중이다.

최근 5경기 타율이 0.130으로 주춤하지만, 26일 kt전에서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다시 반등하고 있다.

연합뉴스

생각에 잠긴 모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면 퇴출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외국인 타자도 많다.

키움 히어로즈의 테일러 모터는 올 시즌 9경기에서 타율 0.097을 기록 중이다.

모터는 극심한 타격 난조로 2군에 다녀왔지만 살아날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

삼성 라이온즈 타일러 살라디노는 16경기에서 타율 0.156, 롯데 자이언츠 딕슨 마차도는 18경기 타율 0.226에 머물렀다.

세 선수는 모두 수비형 야수로 꼽히긴 하지만, 타격 부진이 아쉽다.

100만달러(약 12억 3천만원) 이상의 고액 연봉을 받고도 기대에 못 미친 선수도 있다.

한국 무대에서 오랫동안 뛴 한화 이글스의 재러드 호잉과 SK 와이번스의 제이미 로맥의 성적은 예상치를 밑돈다.

호잉은 고질적인 허리 통증 탓인지 14경기에서 타율 0.245를 기록 중이다.

로맥은 18경기에서 타율 0.284, 2홈런을 쳤다. 팀 중심타자들이 부상 혹은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 힘을 내야 한다.

1위 NC 다이노스의 에런 알테어도 타율 0.241로 팀 타율(0.288)에 크게 못 미친다.

호잉의 연봉은 115만 달러, 로맥은 125만 달러, 알테어는 100만 달러다.

◇ 프로야구 10개 구단 외국인타자 성적(26일 현재)

연합뉴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