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7577 0252020052760367577 01 01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5966000 1590545998000 related

'토착 왜구' 공격당하는 이용수 할머니, 과거 문대통령에게 "큰절하고 싶다"

글자크기

하태경 "문대통령이 이용수 할머니 보호하라"

조선일보

2018년 8월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이용수(오른쪽) 할머니가 문재인 대통령과 손을 잡고 이동하고 있다. 당시 이 할머니는 문 대통령에게 "큰절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의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 등을 폭로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에 대해 일부 친문(親文) 지지자들이 ‘토착 왜구’ 등 비난을 퍼붓고있다. 이런 가운데 2년 전 이 할머니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서 했던 말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서 “이런 반인륜적인 행태를 막을 수 있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 밖에 없다”며 “문 대통령이 이 할머니를 보호해야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은 2018년 초 위안부 피해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이 할머니 옆 자리에 앉아 손을 꼭 잡아주며 위로하기도 했다”면서 “지금 이 할머니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당시 문 대통령의 위로가 가짜가 아님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8월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동산 모란묘역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서 이용수 할머니를 만났다. 이 할머니는 휠체어를 탄 채 문 대통령과 손을 잡고 이동하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이렇게 위안부 문제를 아시고 대통령님·영부인께서 이 더운데 기념비를 세워 주신 이 고마움, 저는 저 하늘에 있는 할머니들한테 가서 전하다”며 “누가 이 기념비를 세워 줬느냐 물어보면 우리 정부, 문 대통령께서 세워 주셨다 꼭 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께 큰절 하고 싶은데 대통령에게 소원이 있다”며 “위안부 할머니는 형제와 다름없다. 이북에 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만나고 싶다. 만나게 해 달라”고 했다. 이 할머니는 “내 나이 구십이 넘었지만 괜찮다. 여러분이 힘을 주시면 저는 이백 살이 넘어서도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저는 91세인데 활동하기 딱 좋은 나이다. 우리 대한민국 여러분들이 이 대한민국의 주인이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와 관련, 친문 지지자들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 비리를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를 토착왜구라며 인격살인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위안부 피해자인 이 할머니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 범죄이다”라고 했다. 이어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를 중단해 달라’ 이 한 마디가 제일 필요할 때다. 문 대통령은 이 할머니에 대한 지지자들의 인격살인을 더 이상 방관하지 마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