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6771 0562020052760366771 06 0602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5065000 1590545086000 related

‘계약연인’ 안혜경은 “좋았다” 고백했는데…구본승은 “관계 어색해질까봐” 걱정만(불청)

글자크기
세계일보

가수 겸 배우 구본승(사진 왼쪽)이 방송에서 계약연인 관계인 방송인 겸 배우 안혜경(바로 아래 사진)에 관한 생각을 털어놨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충남 당진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구본승과 안혜경의 ‘계약 커플’ 종료 1시간 전을 맞아 배우 오승은은 “둘이 너무 잘 어울린다”며 “정말 만났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오빠 마음 없느냐”라며 “있지 않느냐”라고 구본승의 마음을 떠봤다.

말없이 미소만 짓는 안혜경과 달리 구본승은 “방송 보면 혜경이를 보고 여러 상상을 하게 된다”며 “알고 보니 남자 친구가 있을 수도 있지 않느냐”라고 털어놨다.

이에 안혜경은 기다렸다는 듯이 “아니 없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자 배우 최민용(사진 오른쪽)은 “형님은 (애인) 없느냐”라고 물었고, 구본승은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세계일보

안혜경은 “(계약기간0) 3개월 동안 너무 좋았다”며 “오빠 말처럼 설렜고 나도 이런 감정 다시 느낄 수 있구나 싶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언니, 오빠들 보는 것도 좋았지만 때로는 오빠(구본승) 보는 것도 좋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구본승은 “이게 잘못하면 관계가 또 어색해질까봐”라며 걱정했고, 오승은은 ‘불청’ 1호 부부인 방송인 김국진, 가수 강수지를 언급하면서 “국진 오빠네처럼 끝까지 가면 되지”라며 두 사람을 응원했다.

앞서 구본승과 안혜경은 지난 3월 방송 중 게임에서 지는 바람에 3개월 계약 연애를 시작했다.

이후 방송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애틋한 감정을 털어놔 실제 연인으로 발전할지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한편 중견 스타들이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예능 불청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윤지 온라인 뉴스 기자 yunji@segye.com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