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5500 0022020052760365500 01 0103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543541000 1590548161000 related

윤미향 논란에 입 연 이해찬 "신상털기식 의혹제기 굴복 안돼"

글자크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미향 당선자 논란과 관련해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서 안 된다"는 첫 공식 입장을 밝혔다.

중앙일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정의연과 관련해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지만 30년 동안의 활동까지 폄하 왜곡되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27일 서울 양재동 더 K 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혹 제기가) 사실에 기반해야지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선 안 된다"며 “정의기억연대가 30여 년 활동이 정쟁의 도구가 되거나 악의적 폄훼, 극우파의 악용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윤 당선자와 관련한 언론 보도와 정치권의 의혹 제기에 대해 "일련의 현상을 보면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본질과 관계없는 사사로운 일로 보도가 많이 나오는 것은 사실이다. 이런 식으로는 성숙한 민주사회가 발전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