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4979 0252020052760364979 01 0103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2918000 1590561349000 related

수퍼여당의 힘자랑 "상임위원장 18개, 모두 우리것"

글자크기

"11대 7 배분 주장은 통합당이 과거의 미몽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이전 방식으로 돌아가면 그릇된 관행 뿌리뽑지 못할 것"

조선일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도중 나와 기자들에게 상임위원장 배분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주희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27일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 상임위원장직을 모두 독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18개 상임위원장직을 민주당이 다 가져갈 것이냐’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윤 총장은 “현재 여야 의석은 단순 과반이 아니라 절대 과반”이라며 “그간 과반 정당이 없기 때문에 국회 운영을 위해서 상임위원회를 나눠 가졌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21대 국회에선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를 갖고 야당과 협상할 일이 아니다”라며 “절대 과반 정당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가지고 책임 있게 운영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원리에 맞는 것”이라고 했다.

윤 총장은 “13~20대 국회 운영 방식으로 돌아간다면 결국 그동안 발목잡기와 동물국회, 식물국회가 되는 그릇된 관행을 뿌리 뽑지 못하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상임위원장을 누가 갖느냐는 협상 자체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이) 과거의 미몽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11대7로 자기들과 나눌 것이라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여야는 그동안 의석 비율에 맞춰 상임위원장 자리를 나눠 가졌다. 이에 따라 민주당 몫으로 11개, 통합당 몫 7개의 상임위원장 배분이 예상됐다. 하지만 177석을 확보한 민주당은 상임위원장 자리를 독점하겠다고 야당을 압박하고 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