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4803 0032020052760364803 03 03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9454169 false true true false 1590542716000 1590542832000 related

소상공인·전통시장 매출 감소세 둔화…"긴급재난지원금 효과"

글자크기

대구·경북 제외 대부분 지역 매출 감소비율 하락

연합뉴스

소상공인·전통시장 매출 감소세 둔화…"긴급재난지원금 효과"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최근 들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매출액 감소 둔화세가 더욱 뚜렷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매출액 감소율이 하락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고려해 지난 2월 3일부터 소상공인 사업장 300개와 전통시장 220개 안팎 대상으로 매주 실시한 소상공인·전통시장 매출액 조사 결과 전통시장 매출 감소율이 조사 이래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달 25일 기준으로 실시된 이번 주(17주 차) 전통시장 매출액 감소율은 39.6%로 전주보다 12%포인트(p)나 하락했다.

소상공인 매출 감소 비율은 45.3%로 전주보다 6.0%p 낮아졌다. 이로써 지난달 6일 조사 당시 69.2%로 정점을 찍은 뒤 7주 연속 하락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이번 주에는 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매출액 감소율이 하락했다.

서울의 매출액 감소율은 42.9%로 전주보다 9.6%p 낮아졌고 부산·울산·경남은 43.6%로 9.8%p 떨어졌다. 제주는 38.9%로 18.6%p나 하락했다.

대구·경북 지역은 매출 감소율이 62.1%로 전주보다 1.1%p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농·축·수산물과 음식점의 매출액 감소율이 상대적으로 더 하락했다.

농·축·수산물 업종의 매출 감소율은 34.6%로 전주보다 15.0%p 하락했고 음식점은 37.9%로 9.8%p 낮아졌다. 관광·여가·숙박도 63.9%로 3.1%p 하락했다.

반면 교육 서비스 업종은 62.5%로 전주보다 5.1%p 상승해 눈에 띄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자체 노력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 비율이 세일·이벤트 등 마케팅 강화 46.7%, 배달판매 확대 12.5%, 온라인 판매 확대 9.0% 등이었다.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은 홍보·마케팅비 지원 32.8%, 소상공인 전용 상품권 확대 23.4%, 지역축제 등 공동이벤트 확대 15.5%, 온라인 판매지원 11.7% 등 순이었다.

중기부 관계자는 "매출액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난 것은 최근 긴급재난지원금, 온누리·지역사랑 상품권 등의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매출 회복세가 이어갈 수 있도록 공동 마케팅, 청년상인 축제 등 이벤트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d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