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4583 0242020052760364583 04 04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0542442000 1590542450000

“숨 못 쉬어요, 제발” 절규...경찰 무릎에 목 눌려 숨진 흑인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미국에서 비무장 상태였던 흑인 남성이 경찰의 강압 체포행위로 숨졌다.

이데일리

경찰 가혹행위로 숨진 흑인 남성을 추모하는 시민. 사진=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뉴욕타임즈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남성 1명이 경찰의 가혹행위로 사망했다.

이날 위조 수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술을 마신 것으로 의심되는 용의자가 저항하자 흑인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는 것으로 제압했다. 이후 남성이 고통스러워하며 “숨을 쉴 수 없어요, 제발 죽이지 말라”며 호소했지만 경찰은 움직이지 않았다.

지나가던 주민들은 경찰을 향해 “코에서 피가 나잖아요. 물러서세요”, “지금 저 남자의 숨을 끊고 있는 것”이라면서 말렸고, 경찰의 무리한 체포과정을 휴대전화로 촬영하기도 했다. 또 한동안 간청하던 남성이 말을 잃자 남성의 맥박을 확인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경찰은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뒤늦게 응급차에 실려간 남성은 이날 밤 숨졌다.

사건을 목격한 시민들은 현지 매체 인터뷰에서 “남성이 응급차 도착 전 이미 사망한 것처럼 보였다”, “어머니의 이름을 부르더니 숨졌다”며 경찰의 가혹행위를 성토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음주 상태로 의심되는 용의자가 물리적으로 저항했고, 수갑을 채워 체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의료 사고로 용의자가 숨졌다는 성명을 내놓았다.

온라인에 확산된 영상을 통해 경찰의 가혹행위가 확인되면서 연방수사국(FBI)은 사건 수사에 나섰다. 또 가혹행위에 가담한 경찰관 4명을 해고했다.

제이컵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은 성명을 내고 “미국에서 흑인이라는 것이 사형선고가 돼서는 안 된다. 5분 동안 백인 경찰이 그의 목을 누르는 것을 우리는 봤다”면서 “누군가 도움을 청하는 소리를 들으면 도와줘야 한다. 이 경찰은 가장 기본적인 인간으로서의 도리를 못했다”고 경찰을 비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