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3371 0512020052760363371 06 0601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1200000 1590541229000 related

[N인터뷰]④ '부부의 세계' 심은우 "김희애와 연기, 단전에서 '존경' 올라와"

글자크기
뉴스1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열연한 심은우가 26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5.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심은우(28)는 이달 중순 종영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연출 모완일)에서 민현서 역할로 열연하며 단숨에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배우다. 지난 2016년 드라마 '원티드'로 데뷔해 독립영화와 작은 배역을 거치며 내공을 쌓았다. '아스달연대기' '수상한 파트너' '라디오 로맨스'에 이어 '부부의 세계'를 만나 꽃을 피웠다.

심은우가 '부부의 세계'에서 주목받을 수 있었던 것은 신선한 마스크와 서늘한 매력, 그리고 탄탄한 연기력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 극중 그가 맡은 민현서는 남자친구 박인규(이학주 분)의 데이트폭력에 시달리다가 지선우(김희애 분)의 도움을 받으며 동시에 그의 조력자가 된다. 거래를 주고 받던 관계는 유대관계로 발전한다. 신분도 입장도 다른 두 사람은 친구가 될 수는 없지만, 서로가 거울처럼 닮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심은우는 서사가 담긴 눈빛과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안타까운 피해자이자 쓸쓸한 조력자이며 여다경(한소희 분)을 속이는 모습은 능청스럽다. 짧은 분량에도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자신의 대표작을 만들었다. 드라마 후에는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노래실력을, '온앤오프'에서는 또 다른 직업인 요가강사의 일상을 공개하며 반전매력으로 화제몰이 중이다.

'부부의 세계'를 마치고 다시 차기작을 준비 중인 배우이자 요가강사의 일상으로 돌아간 심은우를 만났다. 사랑받으며 연기를 하는 것의 기쁨을 알았고 또 자신의 무명시절이 헛되지 않았다는 조금의 확신을 가졌다며 웃었다. 겨울철 앙상한 나뭇가지 위에 위태로이 앉은 듯한, 민현서를 만나 행복했다며 민현서 역시 씩씩하게 잘 살고 있길 바란다고 했다.

뉴스1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열연한 심은우가 26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5.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인터뷰】③에 이어>

-후반부에 시신이 인규인가 현서인가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현서가 죽지를 않길 바란 것도 배우로서 위로가 됐을 것 같다.

▶주변에서도 '누가 죽은 거냐. 현서가 죽은 거면 '부세' 폭파한다'면서 물어보더라. 뭐 내가 해줄 수 있는 말은 없으니 그냥 다음 주 내용을 봐달라고 했다. 현서를 많이 생각해주시더라. 현서도 인규가 죽기를 바란 것은 아니었을 거다. 자신의 앞에서 안 보이기를 바랐지 죽기를 바라진느 않았을 것 같다. 인규의 결말이 아쉽고 슬프기는 하지만, 내용상 인규가 죽었어야 했다. 인규는 (죽음이 아니면) 자신을 못 멈췄을 것 같다.

-김희애와의 연기 호흡은 어땠나.

▶앞서 다른 배우들의 인터뷰를 봤는데 다들 김희애 선배에 대해 '존경' '존경' 존경'이라고 하셨다. 그게 진짜다. 김희애 선배와 연기를 하면 '존경' 그 말이 저절로 나온다. '존경스럽다' '대단하고 멋지다'라는 말이 단전에서 올라온다. 선배님 연기도 물론 '짱짱'이지만 연기뿐만 아니라 감독님과 소통하는 모습, 스태프 대하는 모습, 상대배우 대하는 태도 그런 모든 것들이 다 감동이었다. 후배로서 감사했다. 이렇게 존경스러운 본보기가 있으니 따라가고 닮아가면 된다는 생각에 감사했다. 내가 연기할 때도 기다려주시고, 선배님의 연기가 끝나고 내가 찍을 때도 감정을 100%, 200% 주셨다. 그래서 현서로서 좋은 모습이 나왔던 것 같다.

-현서의 결말은 어땠을까. 어떻게 살고 있을까.

▶잘 사는 모습까지 나왔으면 좋았을까 싶은데, 나는 내가 연기한 현서는 잘 살았을 것 같다. 여리지만 강한 인물이고 자기 주장이 있는 친구다. 인규가 죽으면서 둘의 연결이 완전히 끝났기 때문에 현서는 이제 새로운 선택을 해서 새로운 삶을 살아가지 않았을까 싶다. 그러기를 바란다.

-'부부의 세계'는 심은우에게 어떤 의미로 남을까.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내겐 '도약점' 같은 드라마다.

뉴스1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열연한 심은우가 26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5.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작 제안은 많이 받았나.

▶미팅도 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내주신 만큼 빨리 보기를 원하실테지만 빨리 나오는 것보다 조금 더 신중하게 생각해서 더 좋은 작품 더 좋은 캐릭터로 나오는 걸 더 좋아해주실 것 같아서 신중하게 보고 있다.

-이번에는 웃는 역할이었으면 한다.'부부의 세계'에서 못 봤으니.

▶그랬으면 좋겠다. '부부의 세계'에서 현서는 한번도 안 웃었다. 마지막회 다 끝나고 나서 스틸컷이 올라오는데 감독님이 '내가 좋아하는 사진 나올 거야'라고 하셨다. 뭘까궁금했는데 현서가 피칠갑을 하고 환하게 웃는 모습이더라.(웃음) 나도 그 사진이 좋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