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3105 0032020052760363105 04 04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0927000 1590542688000

스웨덴, 집단면역 고집하다 유럽서 '왕따' 당한다

글자크기

코로나19 진정에 국경 여는 유럽 각국의 기피대상 전락

일부 블랙리스트 등재…스웨덴 "정치적 처우" 항의

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스웨덴 말뫼 주민들이 외출해 있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으로 집단면역 방식을 택한 스웨덴이 국경을 재개방하려는 유럽국들에 기피 대상이 되고 있다.

봉쇄 조치로 겨우 감염률을 낮춘 국가들로선 아직 감염률, 사망률이 높은 스웨덴에 국경을 여는 게 재확산 위험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안 린데 스웨덴 외무장관은 최근 키프로스공화국이 국경 재개방 대상에 스웨덴을 포함하지 않은 데 대해 "차별하는 건 원치 않는다"라고 반발했다.

앞서 키프로스공화국은 오는 6월 9일부터 상업 항공편을 재개하지만 스웨덴 등 일부 국가에서 오는 직항은 허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키프로스공화국은 이런 결정이 "기초적 역학 지표"에 대한 위험 평가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린데 장관은 오는 29일 유럽연합(EU) 장관회의에서 키프로스공화국과 이 문제에 대해 직접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EU 회원국들이 자국민에게 영향력을 과시하기 위한 정치적 행위를 시도하는 대신 사실을 중시하길 바란다고촉구했다.

스웨덴은 코로나19 대응책으로 엄격한 봉쇄 대신 제한적 거리 두기만 시행해 국민 대다수가 면역력을 갖도록 하는 방식을 택해 주목받았다.

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주민들이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AFP=연합뉴스]



스웨덴 정부와 보건 당국은 코로나19가 장기적 위험 요소이기 때문에 급작스럽고 일시적인 봉쇄는 효과적 대책이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지난 4월 말까지 수도 스톡홀름에서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한 비율이 전체 인구의 7.3%로 추정된다는 현지 연구가 지난 21일 공개돼 이 정책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집단 면역이 효력을 지니기 위해선 전체 인구의 60% 이상이 항체를 보유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최근 스웨덴의 코로나19 사망자가 급증해 내부에서도 다른 나라처럼 봉쇄령을 택했어야 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현재 스웨덴의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는 409명으로 덴마크(97명), 핀란드(56명), 노르웨이(43명)보다 월등히 많다.

이런 이유로 이들 국가에서도 스웨덴에 대해 국경을 재개방하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린데 장관은 자국의 코로나19 대응법과 관련해 어떤 모델이 가장 효과적인가는 시간이 지나서야만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