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3070 0372020052760363070 08 0801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40872000 1590540886000

코로나19때문에…프로 골프 ‘언택트 갤러리’도 늘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골프장을 찾지 못하는 관람객(갤러리)들이 비대면(언택트) 응원에 나서고 있다.

LG유플러스 지난 14~17일 열린 한국여자골프(KLPGA) 투어 ‘KLPGA 챔피언십’ 대회를 자사 인기서비스인 ‘U+골프’로 관전한 골프 팬 수가 전년 개막전 대비 58%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U+골프는 이번 대회 2개조 선수 전체 경기를 독점 생중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에서 처음 열린 주요 프로골프 투어인만큼 골프 팬들의 관심도 높았지만 갤러리 없이 치러졌다. 이에 그린에 오지 못한 골프 팬들이 U+ 골프앱 및 TV를 통해 중계방송을 시청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대회를 U+골프로 가장 많이 본 연령층은 4554세대였다. 이어 모바일 환경이나 채팅·앱서비스에 익숙한 3544세대가 뒤를 이었으며, 55세 이상 세대는 상대적으로 이용 빈도가 적었다. U+골프를 많이 시청한 지역은 다수의 골프장이 위치한 경상남도 함안군이었다.

U+골프의 특화 기능 가운데서도 특히 ‘인기선수 독점중계’의 인기가 뜨거웠다. 인기선수 독점중계는 대회 기간 동안 일 시청률의 42%를 차지했다. 이는 일 평균 경기 중계시간이 6시간인 점을 고려하면 거의 모든 시청자들이 해당 기능을 이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도 시청자들이 U+골프 중계를 보며 해설진과 소통하는 ‘실시간 채팅’도 인기를 끌었다. KLPGA 챔피언십 독점중계 기간에는 1500명 이상의 사용자가 채팅에 참여해 2만건이 넘는 글을 남기며 해설진과 실시간으로 소통했다.

김민구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투어 개막을 기다려온 골프 팬들의 열망이 U+골프의 시청자 수 증가로 나타났다”며 “국내 유일하게 실시간 채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U+골프가 앞으로 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ri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