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0744 0112020052760360744 08 0803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37600000 1590540861000

갤러리 없는 대회 열자…골프장 대신 골프앱으로 몰린 4050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U+골프, KPLGA 시청자 58% ↑…가장 많이 시청한 지역은 경남 함안군]

머니투데이

LG유플러스는 지난 14~17일 열린 한국여자골프(KLPGA) 투어 KLPGA 챔피언십 대회를 자사 앱 U+골프로 관전한 시청자수가 지난해 개막전 대비 58% 늘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갤러리(관람객) 없는 KLPGA 챔피언십 대회가 진행되면서 골프 중계 앱 이용자가 크게 늘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4~17일 열린 한국여자골프(KLPGA) 투어 KLPGA 챔피언십 대회를 자사 앱 U+골프로 관전한 시청자수가 지난해 개막전 대비 58% 늘었다고 27일 밝혔다.

U+골프는 이번 대회의 2개조 선수 전체 경기를 독점 생중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세계에서 처음 열린 주요 프로골프 투어였기에 골프 팬들의 관심이 높았지만 사회적거리두기 시행으로 갤러리 없이 대회가 진행됐다.

그린에 오지 못한 골프 팬들은 U+골프 앱으로 △선수의 스윙 장면을 원하는 대로 돌려보는 ‘5G 스윙 밀착영상’ △인기 선수의 코스별 경기 상황을 입체 그래픽으로 한 눈에 볼 수 있는 ‘5G코스입체중계’ 등 5G 특화 기능으로 생생한 골프 중계를 감상했다. U+앱은 이용 중인 통신사 관계없이 이용이 가능하고 U+tv 이용 고객은 TV로도 중계방송을 볼 수 있었다.

U+골프 특화 기능 중 가장 인기가 높았던 것은 '인기선수 독점중계'였다. 인기선수 독점중계는 대회 기간 동안 일 시청률의 42%를 차지했다. 일 평균 경기 중계시간이 6시간인 점을 고려하면 거의 모든 시청자들이 해당 기능을 이용한 것이라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이번 대회를 U+골프로 가장 많이 본 연령층은 45~54세였다. 이어 모바일 환경이나 채팅·앱서비스에 익숙한 35~44세가 뒤를 이었다. 55세 이상은 상대적으로 이용 빈도가 적었다. 또 U+골프를 많이 시청한 지역은 다수의 골프장이 위치한 경상남도 함안군이었다.

이밖에 시청자들이 U+골프 중계를 보며 해설진과 소통하는 실시간 채팅도 인기를 끌었다. KLPGA 챔피언십 독점중계 기간에는 1500명 이상의 사용자가 채팅에 참여해 2만건이 넘는 글을 남기며 해설진과 실시간으로 소통했다.

김민구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투어 개막을 기다려온 골프 팬들의 열망이 U+골프의 시청자 수 증가로 나타났다"며 "국내 유일 실시간 채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U+골프가 앞으로 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nar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