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7665 0252020052760357665 02 02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17800000 1590517871000 related

윤석열 "정의연 모든 의혹 수사"

글자크기

[커지는 윤미향 의혹]

"나랏돈 투입됐다, 신속수사하라" 총선 이후 첫 공개 수사 지시

조선일보
윤석열〈사진〉 검찰총장이 최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윤 당선인이 이끌던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정의연에) 정부 보조금이 투입된 만큼 신속하게 수사하고, 언론에 제기된 모든 의혹을 명확히 규명하라"고 대검 간부들에게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4·15 총선 이후 윤 총장의 첫 공개 수사 지시다.

윤 당선인이 이사장이었던 정의연은 정부 보조금과 국민 성금을 받은 뒤 이를 회계 서류에 기재하지 않은 '회계 부정'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 돈의 일부가 윤 당선인 개인 계좌로 들어갔다는 '횡령' 의혹과 함께 윤 당선인이 '안성 쉼터'를 고가에 매입했다는 '배임' 의혹 등 갖가지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최근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서부지검 공정거래·경제범죄전담부(부장 최지석)는 26일 오후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지난 20일 정의연과 그 전신(前身)인 정대협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지 6일 만이다. 앞서 대검은 윤 총장의 지시로 자금 추적 등 경제 범죄 전문 대검 수사관들을 서부지검 수사팀에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정의연 회계 장부와 윤 당선인의 개인 계좌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윤 총장이 '제기된 모든 의혹 규명'을 지시했기 때문에 수사 범위는 더 확대될 수 있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최근 윤 당선인과 가족이 아파트 등 부동산 5채를 전부 현금으로 구매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는데 이 역시 검찰이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 주변에선 "수사팀이 국회 회기 개시 전 최대한 속도를 내고 그전에 윤 당선인 소환 조사를 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정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