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7070 0022020052760357070 01 01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52874101 false true true false 1590506735000 1590542726000 related

오신환 “홍준표 막말, 국민 비호감…개선 없이 복당하면 데미지”

글자크기
중앙일보

오신환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신환 미래통합당 의원은 26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비호감 이미지와 관련 “그런 측면을 어떻게 개선해 나갈지는 본인의 숙제"라며 "(그것을) 제거하지 않고 당에 들어왔을 때 당이 갖는 데미지도 있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본인이 하고 싶은 말들에 대해서 과감하고 추진력 있어 보일지는 모르겠지만 국민이 가진 비호감도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오 의원은 홍 전 대표의 비호감도 핵심으로 ‘거친 막말’을 꼽으며 “그런 측면을 어떻게 개선해야 할지 그것은 본인의 숙제”라고 했다.

오 의원은 홍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대선 도전에 대해 “내후년의 대선 주자로서 볼 수는 있다. 둘 중에 누가 통합당의 대선 후보가 된다고는 장담할 수 없다”며 “과감하고 혁신적인 새로운 인물이 나와서 그 역할을 대신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국민이 보고 판단할 것”이라며 “당원들이 이번에는 변화된 정당 안에서 어떻게 우리가 나아가야 정권을 우리가 창출할 수 있을지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21대 총선에서 서울 관악을에 출마했다 낙선한 이유 중 하나로 옆 지역구인 관악갑에 출마했던 김대호 후보의 막말 논란을 꼽았다.

오 의원은 “(김 후보의 막말이) 많이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며 “공인으로서 국민들과 어떻게 소통해야 하는가에 대한 기본적인 감수성이 있어야 하는데 자기 생각이라고 해서 그것을 무조건적으로 발설하는 것 자체가 타인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깊이있는 고민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특히 통합당이 참패 원인 중의 하나가 미래지향적이지도 않았지만 비호감도가 높았다는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정치인들이 성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과거에는 국민들이 ‘선거 때만 나타나지 말고 평소에도 잘해라’는 말을 많이 했는데 이번에는 ‘국회 가서 막말하지 말라’는 말을 굉장히 많이 했다. 거기에 대한 스트레스가 굉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김종인 비대위를 선호했다. 총선에서 참패해 내부에서 무엇을 하기가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외부에서 다른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김종인 내정자가 와서 방향을 틀어야 한다. 결과적으로 새롭게 변화하지 않으면 안된다. 내부에서 해결하기는 굉장히 요원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보수 유튜버들의 목소리가 공당인 정치 안으로 들어올 필요는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런 것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도 김종인 비대위의 과제”라며 “김 내정자가 메신저가 될 수는 없다. 새로운 메신저를 만들어내기 위한 하나의 과도기라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메시지 같은 경우는 김종인 비대위에서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그것이 정책이나 대안정당으로서 합리적이고 구체성을 담은 메시지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