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6795 0562020052660356795 06 0602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05017000 1590505428000 related

매맞는 훈련·앞다퉈 바치는 자산…빛과진리교회 신도들 김명진 목사 복종 왜?(PD수첩)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 제공=MBC PD수첩


‘정통 교단’을 자임하는 장로교의 한 교회가 훈련을 빙자해 인권을 탄압하는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는 방송이 공개돼 시청자들이 충격에 빠졌다.

MBC ‘PD수첩’은 26일 오후 ‘대변 먹이는 교회, 노예가 된 교인들’편을 방송하며 ‘빛과 진리 교회’ 의혹을 폭로했다.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빛과 진리의 교회’는 장로교에 소속돼 있으며 교인의 절대 다수는 청년이다.

이 교회에는 ‘제자사역’이라는 독특한 훈련 단계가 있다. OT(오리엔테이션반)부터 탑리더까지 총 10단계로 나뉘어 있으며, 5번째 단계인 LTC(리더십 트레이닝 코스)부터 리더에 도전할 수 있다.

LTC 단계에서는 ‘진정한 리더가 되기 위함’이라며 각종 훈련을 받는다. 훈련에 참여했거나 마친 이들은 “소형차 트렁크에 갇히기, 잠 안 자기, 매 맞기 등을 겪었다”고 말했다. 어떤 교인은 “인분과 구더기를 먹는 훈련도 받았다”고 증언했다. 교인들은 훈련 계획을 짜고 구체적인 평가서를 작성해 팀 리더에게 승인을 받았다.

PD수첩에 제보를 한 교인들은 “리더의 승낙을 받기 위해 훈련 강도를 높여야 했다”며 “리더가 되겠다는 열망으로 비상식적인 훈련을 받으면서도 ‘예수님의 고난에 동참한 것 같다’는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교인들은 왜 이렇게 리더에 집착했을까. 교회에서 리더는 ‘하나님이 세운 인도자’로 여겨졌다. 교인들에게는 늘 “인도자에 복종하고 순종하라”고 강조했다.

제보자들은 “우리의 일거수 일투족을 리더에게 보고하고 허락받았다”고 말했다. 이들에게 훈련 단계의 정점에 있는 ‘탑 리더’ 김명진 담임목사는 예수와도 같은 존재였다.

교인들은 지정헌금 제도를 통해 ‘탑 리더’ 김 목사에게 헌금과 헌물을 냈다. 김 목사는 2억원에 달하는 고급 외제차를 헌물로 받기도 했다.

또 헌금으로 만들어진 자산으로 경남과 강원 일대 토지를 사들였다. 교회가 최근 5년 동안 이 일대 토지를 구매하는 데 들어간 돈은 60억원 정도다. 토지 규모는 52억8000만㎡(약 16만평)이 넘는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