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6737 0292020052660356737 06 0602001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03220000 1590503268000 related

'스탠드업' 박슬기, "박보검 번호? 몰라… 내 핸드폰 가장 유명한 사람 박명수"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박슬기가 '스탠드업'에서 입담을 펼쳤다.

26일에 방송된 KBS2TV '스탠드UP!'에서는 박슬기가 출산 후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펼쳐 눈길을 사로 잡았다.

박슬기는 "리포터를 하다보면 주변에서 보검씨 번호를 아냐고 물어보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내 핸드폰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이 박명수다"라며 "명수오빠 의문의 1패 미안하다"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슬기는 "주변에서 누구랑 누가 사귀냐고 많이 물어본다. 내가 디스패치인 줄 안다. 나는 아무것도 모른다. 자꾸 물어보면 디스때찌 할 거다"라고 말했다.

OSEN

박슬기는 "리포터를 하면 스타들을 만날 수 있다. 조정석씨, 보검씨, 현빈씨"라고 말했다. 이어 박슬기는 "현빈씨 팬미팅을 할 때 뵀다. 트레이닝복을 입으셨는데 그냥 우리 남편 같다. 우리 남편이 잘 생겼다는 얘기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내가 남편이랑 대학 동기다. 멋있긴 하지만 그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는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채워줘야 하니까 질문을 계속해야 한다. 스타들을 위해 빠순이 모드로 들어가야한다. 그리고 시청자분들과 공감을 해야하니까 아는 척을 해야하더라. 사실 아무것도 모른다. 하지만 아는 척하고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알고 인터뷰가 술술 풀린다"라고 말했다.

OSEN

박슬기는 "이러다보니 평소에 이런 게 많이 배어있다. 남편이 술을 마시고 집에 왔는데 계속해서 질문을 하다가 칭찬을 해줬다. 내가 아는 척을 하니까 이야기가 술술 나온다. 술자리의 모든 정황들이 다 펼쳐지더라. 리포터의 생활이 몸에 배인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슬기는 "아기에게도 접목이 된다. 백일 잔치때 아기에게 물어봤다. 오늘 어땠냐고 물어봤다. 한복입은 소감 한 말씀이라고 물어봤다. 옹알이도 못하는 애한테. 인터뷰 하기 너무 힘든 스타일이다. 대답이 안 나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는 "며칠 전에 사무실과 계약을 했다. 연기자의 모습으로 2020년에 인사를 드리고 싶다. 그때 MC는 박지선씨가 와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인사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스탠드UP!'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