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6186 0532020052660356186 04 0401001 6.1.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97358000 1590497431000

마카오 '도박왕' 스탠리 호 98세 일기로 사망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르투갈의 식민지였던 마카오에서 40년간 카지노업계를 장악하며 '도박왕'으로 불렸던 스탠리 호가 26일 98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스탠리 호는 지난 1962년 처음으로 카지노 면허를 받은 뒤 2001년 법령 개정으로 독점이 해체될 때까지 40년간 마카오 카지노 시장을 독점했다.

마카오가 중국으로 반환된 1999년에 아시아 외환위기가 닥쳤지만 그의 카지노 사업은 더욱 번창했다.

중국 정부가 마카오에서만 유일하게 카지노를 합법화해 중국 본토의 관광객들이 마카오로 몰려왔기 때문이다.

이후 마카오는 세계 최대 카지노 도시로 성장했고 그의 사업도 계속 성장하면서 현재 마카오에 있는 40여개 카지노 중 절반가량을 그의 기업이 소유하고 있다.

지난 2018년 은퇴할 당시 그의 재산은 500억 홍콩달러(약 8조원)에 달했다.

그는 4명의 아내와 결혼해 17명의 자녀를 뒀으나 지난 2017년 가족사이에 재산분쟁이 일어나는 등 그의 말년은 자녀들의 재산싸움으로 점철됐다.

그는 자선사업에도 힘써 현재 홍콩과 마카오에 있는 모두 12개의 박물관, 병원, 스포츠센터 등이 그의 이름을 따서 명명됐다.

그는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위원이기도 해 중국 관영 방송은 그의 사망소식을 전하면서 애국적 기업가로 칭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