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5100 1102020052660355100 08 0803001 6.1.1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91809000 1590491826000

현대HCN 매각 예비입찰에 이통3사 전부 가세… "눈치 싸움 시작"

글자크기
케이블TV 시장에 공식 매물로 나온 현대HCN 인수 경쟁에 이동통신 3사가 모두 가세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그룹이 이날 마감한 현대HCN 매각 예비입찰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모두 참여했다.

조선비즈


현대백화점그룹이 물적분할한 종합유선방송사업자 현대HCN은 케이블TV 업계에서 LG헬로비전·티브로드·딜라이브·CMB에 이어 5위에 올라 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현대HCN 가입자는 134만5365명이고, 시장점유율은 4.07%다.

통신3사 중 한 곳이 현대HCN을 인수하면 유료방송사로서 몸집을 한껏 불릴 수 있다. 통신3사 모두 올레tv(KT)·Btv(SK텔레콤)·U+tv(LG유플러스) 등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IPTV)을 운영하고 있고, 유료 방송사까지 갖고 있기 때문이다.

KT는 2011년 위성방송회사 스카이라이프를 자회사로 편입해 운영해왔다. LG유플러스는 올해 1월 CJ헬로비전(현 LG헬로비전)을 인수했고,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를 지난달 합병했다. KT는 현대HCN 매각 예비입찰에 그룹 차원이 아니라 스카이라이프로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비입찰에 참여한 통신3사는 업체를 통해 실사한 다음 추후 본입찰에 참여할지를 검토할 전망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실사를 통해 매물 정보를 더 정확히 알 수 있으니 예비입찰에는 모두 참여했을 것"이라며 "점유율 경쟁이 심하다 보니 인수합병 '눈치 싸움'도 치열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3월 공시를 통해 케이블TV 계열사인 현대HCN을 물적분할한다고 밝혔다. 현대HCN은 방송·통신 사업부문을 분리해 ‘현대 퓨처넷’과 ‘현대 에이치씨엔’으로 분할한다는 것이다. 이는 현대퓨처넷이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 100%를 보유하는 단순 물적 분할로, 현대퓨처넷은 상장법인으로 남고, 기존 사명을 사용하는 현대HCN은 비상장법인이 된다.

황민규 기자(durchma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