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2035 0242020052660352035 01 0102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59454169 false true true false 1590481082000 1590495201000 related

文대통령 “재난지원금, 소고기 국거리 샀다는 보도 봤다…도움돼 기뻐”(종합)

글자크기

文대통령, 26일 청와대서 국무회의 주재

“골목상권과 소상공인들에 실질적 도움돼”

“기부에 참여한 국민들께 특별히 감사드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긴급재난지원금이 모처럼 소고기 국거리를 사는데 쓰였고, 벼르다가 아내에게 안경을 사줬다는 보도를 봤다. 특히 한우와 삼겹살 매출이 급증했다고 한다”고 언급하면서 “재난지원금이 힘겨운 사람들 마음을 따뜻하게 덥혀주고 있는 것 같아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비하거나 기부한 국민들의 사례를 들며 “사상 최초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 대출감소폭이 둔화됐고, 카드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재난지원금의 목적 중 하나였던 소비 진작의 효과가 현실화되고 있는 셈”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어려운 경제에 보탬이 되기 위해 재난지원금을 적극적으로 소비해주신 덕분”이라며 “문 대통령은 “경제 위축으로 허리띠를 졸라맸던 국민들의 마음이 와 닿아서 가슴이 뭉클하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 기부에 대해서는 “기부에 참여하고 있는 국민들께도 특별히 감사드린다. 국민이 마련해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기금으로 환입돼 어려운 국민들의 고용안정과 실업급여 등 일자리가 절실한 분들을 위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을 아파트 경비원과 미화원분들에게 익명으로 기부한 소식도 봤다. 아름다운 기부”라면서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보다 못한 사람들의 손을 잡아주는 따뜻한 마음이야말로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밑거름이 된 것”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은 일자리인데, 지금과 같은 비상상황에서는 정부의 재정만으로 감당하기 어렵다”면서 “국민 여러분의 기부가 일자리를 지키거나 일자리를 잃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소비든 기부든 그 뜻이 하나로 모아져 함께 어려운 시기를 걷는 힘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을 맺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