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7663 0092020052660347663 03 03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4600000 1590474612000 related

[관광활성화 대책]국내관광 살린다…숙박 할인·규제 개선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5.26. park769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관광시장 회복을 위해 방역대책을 기반으로 한 국내관광 살리기에 나섰다.

각종 숙박 및 관광상품 할인을 국민에게 제공하는 한편 관광산업에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케이(K) 방역과 함께하는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과 '관광산업 규제혁신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국내 관광업계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상반기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지난 1∼4월 관광 관련 소비지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1조원 감소하고 이달 24일 기준 방한관광객은 약 209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3% 감소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또 메르스나 사스 때와는 달리 코로나19의 경우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국가별 입국금지 조치와 항공편 감소 등으로 인해 시장 회복이 더딜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입국금지 기간이 8개월간 지속될 경우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1302만명 가까이 줄어들고 관광수입도 146억원가량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내여행이 관광시장 회복을 촉진시킬 수 있는 변수라고 보고 안전을 기반으로 한 내수소비 촉진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국내여행 수요 촉진을 위해 캠페인과 할인 및 관광상품권 지급 등을 추진키로 했다.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졌던 여행주간 기간을 기존 2주에서 한 달로 확대해 다음달 20일부터 7월 19일까지를 지정한다. 해당 기간 한국철도공사, 고속버스 운송사업자, 선사 등과 협력해 할인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전용 교통이용권을 출시하고 정부·사업주·참가자가 각각 1만원씩 분담해 3만원에 캠핑장을 이용할 수 있는 '만원의 캠핑' 프로그램 등도 진행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케이(K) 방역과 함께하는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그래픽=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5.2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온라인사이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최대 4만원 숙박할인 쿠폰 100만개를 지원하고 여행상품 선결제시 30% 할인하는 방안도 15만명을 대상으로 추진한다.

▲치유관광지 50선 상품 할인(최대 5만원) ▲전국 놀이공원 할인(최대 60%) ▲관광벤처 상품 40% 할인 ▲부산?경북?전북?서울?인천?울산 등 지역여행 할인 등도 제공할 예정이다.

지역 관광명소 방문 후 인근 숙박 인증시 추첨을 통해 국민 12만명에게 국민관광상품권 5만원을 지급하고 전국 253개 걷기길 여행을 통해 일정 정도의 걷기 실적(마일리지)을 적립한 국민은 이를 국내 여행상품권 등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해안누리길 걷기 프로그램 참여시 한 가족당 지역상품권 20만원도 지급한다.

문화유산을 바탕으로 한 체험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7대 문화유산 방문길(코스)과 5대 특별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한국 대중음악(K-Pop) 콘서트 연계 한국문화축제(7·10월) 등 한류행사도 개최한다.

이 같은 대책을 통해 총 4조6000억원의 관광지출과 8조50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 3조500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다만 코로나19의 위험요인이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모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시기와 규모 등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관광분야의 불필요한 규제도 적극 발굴해 개선하기로 했다.

그동안 ▲관광호텔업 ▲수상관광호텔업 ▲가족호텔업 ▲의료관광호텔업 ▲소형호텔업 등으로 지나치게 세분황돼있던 호텔업 분류체계를 통폐합하고 안전 및 고객편의와 무관한 불필요한 등록기준을 간소화하기로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5.26. park769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존에 외국인 대상으로만 허용되던 도시지역 민박업을 내·외국인 모두 이용할 수 있도록 허용해 '에어비앤비' 같은 공유숙박이 국내에서도 자리잡도록 할 계획이다.

관광지 개발이 제한돼있던 산지 지역에서도 산악호텔 등을 운영할 수 있도록 특별구역을 지정하는 특별법 제정도 검토하기로 했다.

야영산업의 규제도 완화해 그동안 안전상의 이유를 들어 천막으로만 만들 수 있도록 했던 글램핑 시설물을 다양한 소재로 만들 수 있도록 규제특례를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이 밖에 ▲여행업 등록시 자본금기준 완화 ▲농어촌민박업 양수·양도규제 완화 ▲마리나항만 공유수면 점용료·사용료 면제기간 연장 등도 추진키로 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휴식과 재충전 기회를 제공하고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관광시장 회복이 필요하다"며 "국민들의 여행수요가 지속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본격적인 여름휴가가 시작되기 전 안전에 기반한 여행방식을 선제적으로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에도 불필요한 규제를 지속적으로 발굴·개선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업계가 다시금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