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7265 0032020052660347265 04 04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4037000 1590474060000

"'TSMC 단절' 화웨이, 삼성전자 협력 희망"

글자크기

"삼성전자, 화웨이 주문 받지 못할 것" 관측도

연합뉴스

미국 제재받는 화웨이
[로이터=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의 추가 제재로 반도체 공급망 와해 위기에 몰린 중국 화웨이(華爲)가 삼성전자 파운드리 부문의 도움을 강하게 희망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대만 경제일보는 26일 화웨이가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부문과 협력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업계는 화웨이가 한국 반도체 기업과 손을 잡고 미국의 제재를 극복하려 할지 주목한다고 전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자국 기술을 활용하는 외국 회사가 화웨이가 설계한 반도체 제품을 만들어 화웨이에 공급하려면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새 제재를 시작했다.

이번 제재는 화웨이와 대만 TSMC와의 협력 고리 끊기에 초점이 맞춰졌다.

화웨이는 스마트폰의 두뇌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다양한 반도체 부품을 자체 설계할 수는 있지만 생산은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TSMC에 맡겼다.

다만 업계에서는 미국의 화웨이 압박 의도가 분명한 상황에서 삼성전자가 선뜻 TSMC의 빈자리를 차지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중국 기술 전문 매체 지웨이왕(集微網)은 "업계 관계자들은 삼성전자가 미국 기술을 이용하지 않은 채 반도체 부품을 생산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이런 시기에 감히 화웨이로부터 주문을 받지는 못할 것으로 여긴다"고 전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