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46594 0182020052660346594 03 0303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72927000 1590473060000 related

"코로나19에도 반도체 시장 타격 미미…하반기 대규모 수주 예상"

글자크기
매일경제

한복우 제너셈 대표이사 [사진 = 김현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없지 않았으나 언택트 산업이 호황을 맞으면서 반도체 수요는 오히려 증가했다. 데이터 센터, 화상 통화, 닌텐도 등에 들어가는 부품 수주 요청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반도체 후공정 검사·이송장비 제조 업체 제너셈 한복우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이후 반도체 시장 분위기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에도 언택트 산업 등 새로운 시장이 열리면서 실적에 큰 타격이 없었다는 설명이다.

지난 2015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제너셈은 PCB공정, 칩공정, 반도체 후공정 사업 등을 전개하고 있다. 상장 후 65건의 신규 기술 특허를 확보했으며, 50가지 이상의 다양한 반도체 후공정 장비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

한 대표는 "SK하이닉스, 화웨이, 퀄컴 등 글로벌 기업들의 1차 벤더로 등록돼있는 상태"라며 "이들 기업을 상대로 하반기 대규모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너셈이 상장 이후 집중한 분야는 전자파차폐(EMI 쉴드) 사업이다. 이 사업은 단말기간 전자파 간섭을 최소화하기 위한 필수 공정으로, 사물인터넷(IoT) 기술 발달과 함께 최근 급부상했다.

회사는 전자폐 차례 사업 관련해 BGA(Ball Grid Array) 방식을 개발, 세계 최초로 공정 수율 99.99%를 달성했다.

제너셈의 특화된 기술이 적용된 소 싱글레이션(Saw Singlation) 장비도 향후 수주가 기대되는 품목이다.

한 대표는 "소 싱글레이션은 반도체 패키지를 절단하는 장비로 하나의 장비가 하나의 패키지를 절단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제너셈이 개발한 장비는 하나의 장비가 여러 패키지를 절삭할 수 있도록 해 가성비가 높고, 공간 활용도도 뛰어나다"고 말했다.

다만 제너셈의 실적은 올해 1분기 다소 꺾인 상황이다. 지난 2017년과 2018년 38억원, 55억원 영업적자를 낸 후 지난해 3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으나 올해 1분기 또다시 적자로 돌아선 것이다.

이에 대해 한 대표는 "최근 3개년 동안 연구 개발 비용으로 투자를 늘리면서 그 비용이 쌓여 영업적자를 기록했다"며 "새로운 특허를 많이 냈고, 기술력도 올라와서 이제는 타사 대비 경쟁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제너셈은 올해 목표 실적으로 매출액 기준 전년 대비 20% 상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반기로 갈수록 굵직한 수주가 이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앞서 제너셈은 SK하이닉스와 19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에 공시한 바 있다.

한 대표는 "올해 들어 원가 수율을 맞추기 시작했기 때문에 실적 상향은 자신이 있다"며 "올해 반기까지 200억원 수주를 확보하고 있고, 향후 인수·합병(M&A)과 기술개발을 통해 시장 점유율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hjk@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