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8229 0252020052660338229 01 0102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58066000 1590468360000 related

문대통령 “재난지원금으로 소고기 국거리 샀단 말에 뭉클”

글자크기

“골목상권과 소상공인에도 실질적 도움”

“소비 진작 효과가 현실화되고 있는 셈”

“기부에도 감사, 실직자에 큰 힘 될 것”

“등교개학, 생활방역 성공 가늠 시금석”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사상 최초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며 “골목상권과 소상공인들에게도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와 세종 정부청사를 연결한 영상 국무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 “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 매출 감소폭이 둔화됐고, 카드 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의 목적 중 하나였던 소비 진작의 효과가 현실화되고 있는 셈”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어려운 국민 경제에 보탬이 되기 위해 재난지원금을 적극적으로 소비해주신 덕분”이라며 “재난지원금이 모처럼 소고기 국거리를 사는 데 쓰였고, 벼르다가 아내에게 안경을 사줬다는 보도도 봤다. 특히 한우와 삼겹살 매출이 급증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 위축으로 허리띠를 졸라맸던 국민들의 마음이 와 닿아서 가슴이 뭉클하기도 하다”며 “재난지원금이 힘겨운 사람들 마음을 따뜻하게 덥혀주고 있는 것 같아서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부에 참여하고 있는 국민들께도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국민들이 마련해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기금으로 환입돼 어려운 국민들의 고용 안정과 실업급여 등 일자리가 절실한 분들을 위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것”이라고 했다. 또 “재난지원금을 아파트 경비원과 미화원들에게 익명으로 기부한 소식도 봤다. 아름다운 기부”라면서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보다 못한 사람들의 손을 잡아주는 따뜻한 마음이야말로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은 일자리인데, 지금과 같은 비상 상황에선 정부의 재정만으로 감당하기 어렵다”며 “국민 여러분의 기부가 일자리를 지키거나 일자리를 잃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소비든 기부든 그 뜻이 하나로 모아져 함께 어려운 시기를 걷는 힘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로운 일상을 충분히 감당해낼 수 있다고 믿지만, 방역에 대한 끊임없는 주의가 필요하다”며 ‘생활 방역’과 ‘등교개학 안전’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수칙을 잘 실천한다면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일상을 보장받을 수 있다”며 “새로운 일상의 성공 여부도 결국 국민의 참여와 협력에 달려있다”고 했다.

지난 20일 고3 학생들에 이어 27일부턴 고2와 중3, 초 1·2, 유치원생의 등교 개학이 시행된다. 문 대통령은 “불안이 가시지 않는 상황 속에서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는 부모님들의 무거운 마음을 잘 알고 있다. 정부의 마음도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학부모님들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아이들이 건강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오랫동안 미루다가 시행되는 등교개학이야말로 생활방역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학교에서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과 함께 학교 밖에서도 방역에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며 “노래방, PC방 등 감염 사례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정부와 지자체도 방역 조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지만, 학생들도 서로의 안전을 위해 감염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 출입에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교사, 학부모, 학생은 물론 지역사회 모두가 방역의 주체”라며 “모두가 힘을 모아 아이들의 안전을 지켜낼 때 K방역이 또 하나의 세계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안준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