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0665 0182020052660330665 05 0508002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438088000 1590438126000

코로나19 확진 받은 패트릭 유잉, 병원에서 퇴원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패트릭 유잉 조지타운대 감독이 병원에서 나왔다.

유잉의 아들 패트릭 유잉 주니어는 26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pewingjr6)를 통해 부친의 퇴원 소식을 전했다.

그는 "아버지가 병원에 계신 동안 돌봐준 의료진과 병원 직원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아버지를 위해 기도해주시고 생각해주신 많은 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아버지는 이제 집에 왔고, 상태가 나아졌다"며 상태를 전했다.

매일경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패트릭 유잉이 병원에서 나왔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어 "우리는 계속해서 그의 증상을 관찰할 것이고 질병통제예방센터의 가이드라인을 따를 것이다. 모두가 안전하게 지내며 자신과 사랑하는 이들을 지키기를 바란다"며 말을 마무리했다.

유잉은 앞서 지난 2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렸다. 그는 "이 바이러스는 심각하고, 절대 가볍게 여겨져서는 안 된다. 나는 모두에게 안전하게 지내며 자신과 주변에 사랑하는 이들을 신경쓸 것을 부탁하고 싶다. 그리고 그 어느 때보다 더 많이 의료 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싶다. 나는 괜찮을 것이고, 우리는 이를 극복할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유잉은 1985년 뉴욕 닉스에서 NBA에 데뷔, 17시즌동안 1183경기에 출전해 평균 21.0득점 9.8리바운드 1.9어시스트 1.0스틸 2.4블록슛을 기록했다.

1985-86시즌 올해의 신인에 선정됐으며, 올해의 수비 선수상 3회, 올NBA 7회, 올스타 11회 경력이 있다. 2008년 네이스미스 농구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