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0235 0252020052660330235 01 0101001 6.1.1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429649000 1590430315000 related

177석 가진 與, 입만 열면 "과거사 재조사"

글자크기

현충원서 친일논란 인사 묘 파내기

한명숙·칼機 사건 조사 등 요구

더불어민주당이 5·18 민주화 운동, 한명숙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사건에 이어, 33년 전 벌어진 칼(KAL) 858기 폭파 사건도 재조사하자고 주장했다. 야권은 "역대 최다 의석(177석)을 줬더니 온통 과거사 뒤지기만 하겠다는 거냐"고 했다.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25일 라디오에서 1987년 칼858기 폭파 사건을 언급하며 "(2007년 당시) 진상 조사가 미진한 게 너무 많다. 조사 결과를 재검증해야 한다"고 했다. 이 사건은 발생 한 달 만에 김현희 등 북한 공작원들이 붙잡혀 북한이 벌인 폭탄 테러라는 결론이 났다. 노무현 정부 때인 2007년 '국정원 과거 사건 진실 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도 모두 같은 결론을 냈다. 설 위원은 이에 대해 "전두환·노태우 정권이 갖고 있는 여력이 있던 상태라 (그 영향력이) 작용됐을 거라 본다"고 했다. 최근 미얀마 안다만해에서 칼858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한국 정부가 미얀마 정부와 조사를 협의 중인 가운데, 여당 최고위원이 "북한 소행이 아닐 수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나온 것이다.

같은 당 박범계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을 말하며 "한만호 비망록은 당시 국민적 관심사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다시 들여다봐야 한다"고 했다. 이날 이수진(서울 동작을) 국회의원 당선자는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破墓)해야 한다"며 '친일파 파묘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미래통합당은 "여당이 조만간 임진왜란도 재조사하자고 할 판"이라고 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자기들 마음에 안 드는 결과에 대해선 마치 의혹과 음모가 있는 양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