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0153 1092020052660330153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0429927000 1590434586000

WHO, 코로나19 치료제 실험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일시 배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극찬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연구가 안전성 우려로 일시 중단됐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현지시각 25일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WHO의 '연대 실험' 집행 그룹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부문의 연구를 자료안전감시위원회가 안전성을 심의하는 동안 잠정 중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연대 실험 참여국 중 10개국을 대표하는 집행 그룹은 지난 23일 세계적으로 이용 가능한 모든 증거에 대해 종합적인 분석과 비판적인 평가를 재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이 같은 우려는 코로나19와 관련이 있다"면서 "이 약품이 자가 면역 질환이나 말라리아 환자들이 일반적으로 사용하기에는 안전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앞선 지난 22일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이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른 조치입니다.

랜싯이 671개 병원 9만6천여 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상대로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을 조사한 결과, 이를 복용한 환자에게서는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말라리아 치료제를 복용 중이라고 말했지만,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고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경고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EPA, AFP=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최영윤 기자 (freeyaw@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