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0072 0682020052660330072 03 0301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29600000 1590437134000 related

롯데마트 ‘바로배송’ 효과… 주문 2배 가까이 늘어

글자크기

새벽배송-매장픽업도 활성화 계획

동아일보

롯데마트 광교점 매장 한쪽에 마련된 배송장에서 고객이 온라인으로 주문한 상품이 자동으로 옮겨지고 있다. 롯데마트는 매장을 찾은 고객이 이 같은 자동 시스템을 유리창 너머로 볼 수 있도록 설계했다. 롯데마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마트가 주문 후 2시간 안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바로배송’ 서비스를 비롯해 ‘새벽배송’ ‘매장픽업’ 서비스를 확대한다. 고객 선택지를 다양화해 오프라인 마트의 신선 경쟁력과 e커머스의 편의성을 모두 누릴 수 있게 하겠다는 구상이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28일 서울 노원구 중계점과 경기 수원시 광교점에서 바로배송 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이달 20일까지 약 20일 동안 하루 평균 온라인 주문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0.8%, 175.6%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신선식품은 온라인 주문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기존 35%에서 45%로 상승했다.

바로배송은 ‘마트가 고객의 냉장고가 된다’는 콘셉트로, 온라인 주문 후 2시간 안에 물건 포장 및 배송까지 이뤄지는 서비스다. 이를 위해 중계점엔 매장 내 길이 155m의 천장 레일을 설치하고 4곳에 수직 리프트(피킹 스테이션)를 설치했다. 주문 상품을 수직 리프트에 올리면 장바구니별로 상품이 자동 분류돼 후방의 배송장으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롯데마트는 중계점과 광교점에서만 선보이던 바로배송 서비스를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중계점과 광교점처럼 매장 내에 피킹 스테이션과 컨베이어벨트, 후방 자동화 패킹 설비가 들어간 ‘스마트 스토어’는 연내 2곳을 추가 오픈하고, 내년에는 12곳까지 늘려 운영할 계획이다. 후방 자동화 패킹 설비만 설치하는 ‘다크 스토어’ 형태는 연내 14곳, 2021년에는 29곳까지 오픈하게 된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배송 속도면에선 자동화 수준이 높은 스마트 스토어가 빠르지만, 다크 스토어는 투자비가 상대적으로 낮아 점포를 빠르게 확대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라고 설명했다.

롯데마트는 새벽배송도 처음 도입하기로 했다. 경기 김포시 온라인전용센터를 활용해 서울 서남부 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10월까지 경기 남부 지역으로 새벽배송 가능 지역을 확대하고, 부산 지역에서도 연내 새벽배송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고객만족센터에서 주문 상품을 직접 찾아가는 ‘매장 픽업’ 서비스도 활성화한다. 냉장 상품을 보관하는 ‘냉장 스마트픽’ 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고객이 개별 승인번호를 받아 스스로 물건을 찾아갈 수 있다.

롯데마트 측은 “다양한 배송 서비스를 활용해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방법을 골라 상품을 받아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