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30013 0682020052660330013 04 0403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29600000 1590429728000

바글바글 수영장 파티에 분노한 美

글자크기

유명 휴양지서 찍은 16초 동영상

SNS 퍼지자 “코로나 안중에 없나”

일각 “봉쇄 깨져 좋다” 찬성론도

동아일보

23일 미국 중부 미주리주 ‘레이크오브디오자크스’에서 열린 수영장 파티. 스콧 패스모어 트위터 캡처


콩나물시루처럼 다닥다닥 붙어 수영을 즐기는 인파가 있는 16초짜리 ‘수영장 파티’ 동영상이 미국을 뒤흔들고 있다.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에 육박한 상황에서 느슨해진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재확산 우려가 높다. 하지만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더 이상의 강경한 봉쇄 정책은 현실적으로 무리라는 반론도 제기된다.

CNN 등에 따르면 서부 애리조나주 지역방송 앵커 스콧 패스모어는 24일 트위터에 여름 휴양지로 유명한 중부 미주리주 ‘레이크오브디오자크스’의 수영장 파티 모습을 올렸다. 하루 전 촬영된 이 동영상에는 수영복을 입은 남녀 수십 명이 어깨가 닿을 정도로 붙어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음료를 마셨다. 패스모어 앵커는 “레이크오브디오자크스에는 코로나19 걱정이 없다”는 설명을 달았다.

친구 4명과 이 파티에 참석한 조디 애킨스 씨는 CNN에 “거리 두기는 없었다. 사람들이 그저 즐기고 있었다”고 전했다. 논란이 커지자 수영장 파티를 주최한 주점 측은 “정부 관리의 조언과 협력 속에서 행사를 진행했다.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했다”고 해명했다. 미주리주는 이달 4일부터 봉쇄령을 일부 완화해 식당 내 식사 등을 허용하고 있다.

여론은 엇갈렸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수영장 인파의 무책임한 행동이 우리 모두에게 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반면 다른 트위터 이용자는 “이런 상황을 보게 돼 좋다. 봉쇄령은 미 역사상 최악의 공공정책이었다”고 맞섰다.

실제 ‘메모리얼데이’(25일·현충일) 연휴를 맞아 23일부터 미 전역에서는 나들이 인파가 대거 몰려나왔다. 24일 뉴욕 이스트리버에서 시민들이 제트스키와 모터보트를 타고 강을 질주하며 연휴를 즐겼다. 23일 남부 플로리다주 탬파에서는 밀려드는 인파로 해변 주차장이 폐쇄됐다. 플로리다주 유명 해변인 데이토나에서도 젊은이 200여 명이 길거리 파티를 벌여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 수도 워싱턴 인근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도 약 1120km(약 700마일)에 달하는 산악도로가 다시 열리자 차량과 오토바이를 끌고 나온 나들이객이 도로를 가득 메웠다.

23, 24일 이틀 연속 골프장을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역시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CNN은 백악관 비밀경호국(SS) 요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대통령과 그의 동반자들은 쓰지 않았다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뉴욕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확산됐던 코로나19가 최근 미 시골에서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농경지, 비좁은 육류포장 공장, 외딴 교도소 등에서 확산되고 있으며 대도시에 비해 취약한 의료 인프라로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곳곳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무시하는 사례가 잇따르자 보건당국은 크게 우려하고 있다. 스티븐 한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24일 트위터에 “코로나바이러스는 아직 억제되지 않았다”며 거리 두기, 손 씻기, 마스크 착용을 거듭 당부했다. 데버라 버크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 역시 “야외 나들이 인파가 걱정된다. 거리 두기를 할 수 없으면 마스크라도 쓰라”고 당부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