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962 0682020052660329962 01 0101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429600000 1590429701000 related

설훈 “KAL858기 사건 재검증”… 野 “노무현정부 때 北테러 결론”

글자크기

설훈 “당정청 함께 들여다볼 필요”

통합당 “임진왜란도 재조사할 판”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25일 1987년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에 대한 당정청의 재검증을 주장했다. KAL기 폭파사건은 당시 국가안전기획부 수사와 노무현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진실위)의 재조사를 토대로 ‘북한 공작원 김현희에 의한 공중 폭파 테러 사건’으로 결론 났다. 다만 일부 유족들은 진술 외에 물증이 없는 점 등을 지적하며 여전히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2007년 국정원 진실위의 미얀마 해상 수색이 불발된 데 대해 “(노무현 정부 시절이었지만) 전두환 노태우 정권, 과거 정부 영향력이 남아 있는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때 김현희 씨를 국정원 진실위에서 만나 얘기를 듣는 게 중요했는데 불발됐다”며 “(국정원에 남아 있던) 전두환 정권의 파워가 작용했다고 봐야 한다”고 했다.

그는 미얀마 앞바다에서 발견된 KAL 858기 추정 동체에 대해 “확인해서 858기가 맞다면 빨리 인양해야 한다. 블랙박스도, 유해도 있을 수 있다”며 “당정청이 함께 이 문제를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동체를 건져 올려보면 진실위 조사 결과를 재검증해야 한다, 안 된다의 판정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미래통합당은 논평에서 “임진왜란도 재조사하자고 할 판”이라고 꼬집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노무현 정부 국정원 조사에서 폭탄테러라고 결론이 난 사건”이라며 “의혹과 음모가 존재하는 것처럼 국민을 기만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설훈 의원실 관계자는 “방송사 측에서 요청해 이뤄진 인터뷰”라며 “당과 별도의 상의는 없었다”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