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902 0042020052660329902 04 0401001 6.1.12-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28069000 1590428408000

'환율전쟁' 벌어지나...中, 위안화 전격 절하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이어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위안화가 전격적으로 절하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어제(25일) 달러 대비 위안화 고시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0270위안, 0.38% 오른 7.1209위안에 고시했습니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그만큼 위안화 가치가 떨어졌음을 의미합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2월 28일 이후 최고치입니다.

위안화 가치 절하폭도 지난 4월 16일 이후 최대입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에 이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의 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을 강력하게 비판하는 미국에 맞서 중국이 위안화 평가절하라는 카드를 꺼내 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이른바 '포치'는 위안화의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집니다.

다만 이날 위안화 평가절하는 시장의 위안화 약세 흐름을 반영한 것일 뿐 본격적인 '환율전쟁'을 논하기에는 이르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지난 22일 전인대의 홍콩보안법 초안 소개 이후 미·중 갈등이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안전자산인 달러화에 수요가 몰리면서 역외시장의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7.1644위안까지 치솟았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