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794 0362020052660329794 05 05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7866670 false true true false 1590422160000 1590422341000

‘박인비-유소연’組, LPGA챔피언 스크린대결에서 ‘리디아 고’ 組와 무승부

글자크기
한국일보

25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골프존 조아마루에서 열린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에서, 박인비(오른쪽),유소연이 리디아 고, 퍼닐라 린드버그의 경기 모습을 화면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챔피언들인 박인비(32ㆍKB금융그룹), 유소연(30ㆍ메디힐), 리디아 고(23ㆍ하나금융그룹)와 퍼닐라 린드버그(34ㆍ스웨덴) 등이 실제 그린 대신 ‘스크린’에서 겨룬 이색 대결에서 막상막하의 경기력을 보여 승부를 내지 못했다.

25일(한국시간) 오후 8시부터 박인비와 유소연 조는 리디아 고와 린드버그가 짝을 이룬 조와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를 벌였다. 스크린 대결은 한국 대전 유성구의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 오거스틴의 월드 골프 빌리지의 세계골프명예의 전당을 온라인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골프존의 스크린골프 시스템과 온라인 네트워크 기술력을 활용해 한국과 미국의 스크린골프 대회장을 화상으로 실시간 연결해 진행한 이벤트였는데, LPGA투어 메이저 챔피언들이 참가한 국제 스크린골프 대회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기획된 이번 이벤트는 참가 선수 4명 모두 부담을 내려놓고 경기에 나섰다.

포섬매치에서는 리디아 고-린드베리 조가 승리를 거뒀고 이어진 2라운드 포볼매치에서는 박인비-유소연 조가 이겼다. 총 1만달러(1,200만원)의 우승 상금을 절반씩 나눠 가진 두 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으로 상금을 기부할 예정이다.

경기 후 박인비는 방송 인터뷰를 통해 “오랜 만에 경기가 아닌 경기를 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 많이 웃을 수 있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소연도 “실제 경기에서는 감정을 드러낼 수 없었는데 오늘은 그렇지 않아 재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조철환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