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345 1082020052560329345 06 0602001 6.1.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16316000 1590416496000 related

'아이콘택트' 윤석화, 40살 나이차 뛰어넘고 농인 이소별과 친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아이콘택트' 윤석화가 40살 나이차를 뛰어넘는 우정을 자랑했다.

25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트로트 가수 데뷔를 꿈꾸는 사위와 장인, 연극배우 윤석화가 눈맞춤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장인과 사위는 "우리가 어쩌다 여기까지 왔느냐"고 한탄했지만 사위는 "우리는 트로트 가수 데뷔라는 꿈이 있다. 반대하는 사람을 설득하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이들을 반대하는 건 장모와 딸인 아내였다. 주인공들의 일상이 공개됐고 사위는 "아버지도 예능 보고 연구하고 공부하신다. 열정이 가득하다"고 장모와 아내를 설득했다.

장인과 사위는 "유산슬의 아성을 무너뜨릴 그들이 왔다 유린기"라며 사위의 자작곡 '새옹지마'무대를 선보였다. 노력이 무색하게 눈맞춤은 실패했고, 장모는 "둘이 노래 만들고 부르는 건 좋지만 데뷔는 안 된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무대 경력 45년의 배우 윤석화가 두 번째 눈맞춤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친구를 만나고 싶어서 나왔다는 윤석화는 "그 친구는 25살이고 나와의 나이 차가 40살이다"라고 소개했다.

윤석화는 "이름은 작은 별이라는 뜻의 소별이다. 딱 한번밖에 못 만났다"며 "그 친구가 청각 장애를 갖고 있다. 눈맞춤을 통해 서로에 대해 더 깊게 아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상민은 "지인을 통해 소별 씨를 알게 돼서 호감을 느끼게 됐는데 소별 씨의 상태 때문에 많은 이야기를 하지 못했다더라"라며 "많은 사람 중에 윤석화 선생님의 마음을 사로잡은 무언가가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눈맞춤 방에서 이소별 씨를 마주하게 된 윤석화는 "소별아. 너랑 친구가 되고 싶었다. 눈맞춤 해보면 그럴 수 있는지 알 수 있겠지?"라고 말한 후 눈맞춤을 시작했다.

이소별은 "3살 때 청각장애를 앓고 지금까지 보청기 착용 중이다. 보통 사람보다 크게 이야기해줘야 미세하게나마 들을 수 있다"고 자기소개를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농학교에 다니며 무용, 난타도 배우고 수어로 표현하는 노래, 춤을 배웠는데 그때부터 내가 뭘 하고 싶은 걸까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보다 청력이 안 좋아져서 들리는 게 희미해졌다. 하고싶은 건 많지만 내가 잘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과 고민이 많다"고 털어놨다.

이소별은 윤석화와의 첫만남에 대해 "집에 초대돼서 밥을 먹었었다. 나중에 인터넷에 쳐봈는데 유명한 분이시더라. 조금 놀랐다"고 회상하며 윤석화가 자신을 눈맞춤 상대로 부른 것에 대해 궁금해 했다.

눈맞춤이 끝난 후 윤석화는 "소별이가 연극을 했잖아. 기억나? 연극 했을 때 어땠어"라고 물었다. 이소별은 "무대에 서서 연기 보여주던 게 좋았다. 수어로 뮤지컬을 했다"고 답했다.

윤석화는 "왜 계속 안 했냐"고 질문했고 이소별은 "제가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자신감이 없으니까 보여주지 못할 거라는게 제일 아쉬웠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윤석화 "누구나 다 자신감이 없다. 다 항상 두렵고 외롭고 무섭다.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용기와 꿈을 얻는 거다"라고 이소별을 격려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화는 "가장 슬펐을 때도 있었냐"고 물었고 이소별은 "사실 오늘이 저희 아버지 생신이다. 지금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볼 수 없는게 슬프다"며 아버지가 저에게 처음 끓여주셨던 된장찌개가 생각이 났다"고 눈물을 흘렸다.

윤석화는 "아버지만큼은 아니겠지만 빠른 시일 내에 된장찌개부터 끓여 주겠다"고 이소별을 다독였고, 이소별은 "생각해 봤는데 오늘이 가장 행복한 날인 것 같다"며 윤석화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두 사람은 40살의 나이차를 뛰어넘고 친구가 되었고, 윤석화는 "소별이를 더 많이 이해하게 된 것 같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