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267 0562020052560329267 04 0402003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15200000 1590462234000

日 칼럼 “동일본 대지진 당시 한국은 일본을 응원했다”

글자크기

“코로나19 협력 필요한 분야 기능 상실은 피해야”

세계일보

얼굴을 가리기 위해 만화 주인공이 착용했던 마스크를 쓰고 선행을 이어가 '타이거 마스크'로 불리게 됐다. HMV캡처


지난해 아베 신조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후 냉각된 한일 관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다시 불거지는 모습이다.

최근 마키노 요시히 아사히신문 편집위원은 “(냉각된 한일관계가) 인도주의 분야까지 침범했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그의 이같은 우려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등의 방역물품 지원 여부를 둘러싼 한일 양국의 기 싸움에서 비롯됐다.

지난달 27일 한국과 일본 양국 정부의 코로나19 감염병 관련 의료지원 보도가 나왔는데 당시 일부 한일 언론은 한국 정부가 일본으로 ‘유전자증폭(PCR)’검사 키트나 마스크 등의 방역물품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 회견에서 “현재 한국 정부의 지원에 관한 구체적인 상호작용 사실은 없다”고 말했고 한국 외교부도 같은 날 “재일 한국인의 마스크 수요를 파악한 적은 있지만 정부 차원에서 지원은 타진하고 있진 않다”고 했다.

마스크 지원을 두고 그는 당시 일본에서 “(한국 측에) 부탁한다”는 말은 없었지만 “‘즉답을 피하고 싶다’. ‘민간 차원에서 진행되면 좋겠다’ 등 지원에 관한 구체적인 상호작용 대신 조건이 따라붙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일 관계 개선 필요성을 인식하지만 한국은 ‘일본이 요청하면’, 일본 ‘총리실은 문재인 정부와 더 이상 관련되고 싶지 않다는 것이 본심’이라고 해석했다.

양국이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라는 인식은 함께하지만 수출규제를 비롯한 위안부 강제동원 문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 산적한 문제가 많기 때문에 인도적 차원의 지원조차 막혔다고 본 것이다.

그는 일본 정부 내에서는 “일본이 코로나19 문제에 여유가 없는 건 사실이다. 솔직하게 도움을 요청해도 좋은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한국에 (도움) 받을 정도는 아니다’라는 말이 난무했다”고 밝혔다.

◆“동일본 대지진 당시 한국은 일본을 응원했다”

칼럼을 쓴 그는 지난 2011년 3월 한국 서울 특파원을 보냈다.

그는 “동일본 대지진 다음날에는 한국은 구조대 선발대를 피해 지역에 보내 구호 활동을 계속했다”며 “일본인이 많이 사는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서는 ‘힘내’라고 일본과 일본인을 응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당시의 한일 관계는 같은 해 12월 교토에서 열린 한일 정상 회담까지 좋은 관계가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정치적 굴레에 얽매이지 않는 환경이 갖춰져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 같은 분위기를 상기시키며 “한국과 일본은 이웃한 나라인 만큼 정치적 마찰을 벗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적인 충돌에 의해 기후 변화와 감염 등 국제적인 협력이 필요한 분야까지 기능 상실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며 “일본도 한국도 평소 그렇게 주장해왔다”고 한일 간 협력을 호소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 15일 기자 회견에서 “전문적 지식을 가진 국제기구와의 협력은 필수적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신조 총리도 기자 회견 등에서 반복적으로 국제 협력의 중요성을 역설해왔다.

그는 이 말을 인용해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일본, 한국이라는 이름 없이 익명으로 지원하고, 그 선의를 받아들일 수 없나. ‘타이거마스크 운동’이 한일간에 일어나는 것은 무리인가”라는 질문과 함께 글을 맺었다.

‘타이거마스크 운동’은 일본에서 만화 주인공 이름을 빌려 익명으로 이어진 기부 릴레이를 말한다. 그는 이 운동을 빗대 정치적, 여론에 부딪혀 가로막힌 인도적 차원의 지원이나 민간 교류는 이어져야 한다는 주장하는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경주시에서 보낸 방역물품 앞에서 ‘감사합니다’라고 적인 팻말을 들고 있는 나카가와 겐 일본 나라 시장. 경주시 제공


한편 그의 바람은 당분간 이뤄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경주시는 지난 19일 자매결연도시, 우호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토시에 방역물품(방호복 1200묶음과 방호용 안경 1000개)을 지원하고 자매결연도시인 오바마시 우호도시인 우사시와 닛코시 등 3개 도시에도 각기 방호복 500묶음과 방호용 안경 500개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낙영 경주시장를 비롯한 경주시청에 항의성 민원이 폭주했고 25일 결국 우사시와 닛코시의 추가 지원은 취소됐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