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260 0562020052560329260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15298000 1590415317000 related

원희룡 “이 할머니 기자회견 내용 충격적”…박지원 “힘내세요~!”

글자크기

김현아, ‘사실 규명이 우선’ 민주당 지도부 향해 “가슴이 턱 막힌다”

세계일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겉으로 위안부 운동을 내걸고 속으로 사리사욕과 거짓으로 기득권을 행사한 민낯이 드러났다"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내용이 충격적"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원 지사는 "역사의 피해자인 할머니들께 적반하장으로 2차 가해를 하는 역사의 죄인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는 기부금과 보조금의 진실을 밝히고, 수사기관은 범죄 여부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 지사는 "여당은 수수방관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대표 자격이 없는 당선자를 사퇴시키는 등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민주당에도 윤 당선인의 거취에 관한 결단을 촉구했다.

아울러 "위안부 운동의 치부가 드러나더라도 진실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책임을 묻는 게 떳떳하게 대한민국의 격을 높이는 것"이라며 "그것이 일본에 역사인식 전환을 촉구하는 대한민국의 입장에 정당성을 강화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이 할머니를 상대로 "힘내세요!"라며 응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먼저 원고도 보지않고 어떻게 저렇게 논리 정연하게 정리해 말씀하실까 놀랐다. 기억력 등 이상한 매도는 통하지 않을 것 같다"며 이같이 적었다.

박 의원은 또 "위안부와 정신대의 구분, 여성과 위안부 문제, 한일 학생들 교류와 교육을 통해 미래로 나아갈 것, 반드시 일본의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시는 모습에 숙연한 마음"이라고도 했다.

김현아 미래통합당 의원도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실수가 반복되면 그건 고의라고 봐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이용수 할머님 기자회견 하시는 걸 듣고 있자니 너무 화가 나다 못해 울분이 터진다"고 썼다.

김 의원은 또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에도 '사실 규명이 우선'이라는 취지의 기존 당론을 되풀이한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가슴이 턱 막힌다"고도 꼬집었다.

이어 "기부금 공시 누락 건수가 한두 개를 넘어 온통 공시 누락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런데도 단순 실수? 그렇게 국민이 우습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기부금 받은 것 중 공시한 것만 밝혀보라. 그게 더 빠르겠다"고 촉구했다. "정의연 '박원순 기부금 5000만원' 감사패만 주고 회계공시는 안했다"는 내용의 석간 신문 기사도 링크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